문화

2021, 아카데미 시상식 돌아보기 🏆

윤여정 배우가 오스카(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받은 것 알죠? 📽️. 뉴욕타임스는 그를 최고의 수상 소감을 남긴 수상자로 뽑았는데요. 전 세계 팬들이 윤여정의 발언을 필사하며 덕질하고 있다고.

 

윤 선생님이 하신 말씀, 뭐가 있었더라?

“수상 소감으로 오스카상 한 번 더 줘야 한다”는 말까지 나오게 만든 어록, 뉴닉 레터에 남겨보면:

  • 경쟁이라고 생각 안 해: 오스카 무대에서 한 말이에요. “조연상 후보 모두 각자 다른 작품에서 저마다의 연기를 한 거예요. 저는 그저 운이 좀 더 좋아 상을 받은 거죠.”

  • 최고 말고 최중: 오스카 수상으로 최고의 순간을 보내는 것 같다는 말에, 이렇게 답했어요. “최고라는 말이 참 싫어요. 우리 최고 이런 거 말고 다 같이 ‘최중’하면 안 되나요. 아카데미가 전부는 아니잖아요.”

  • 그냥 살던 대로 살 거예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묻자 한 말이에요. “없죠. 저 그냥 살던 대로 살 거예요. 오스카 탔다고 윤여정이 김여정 되는 건 아니잖아요. (...) 민폐가 되지 않을 때까지 이 일을 하다가 죽으면 좋을 것 같아요.”

 

이번에 작품상 받은 영화는 뭐더라?

작년 ‘기생충’에 이어 받은 작품은, 중국 국적 여성인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 🎞️. 한 여성이 경제 붕괴로 무너진 도시에서 방랑자(노매드)의 삶을 살아가는 이야기인데요. 작품상·감독상·여우주연상을 휩쓸었어요(3관왕). 아시아계 여성 감독이 작품상·감독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 하지만 정작 중국에서는 관련 해시태그를 지우는 등 수상 소식을 철저히 검열하고 있어요. 감독이 지난 2013년 “중국은 어디에나 거짓말이 있었던 곳”이라며 비판한 적이 있기 때문. 중국에서 개봉할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고. 

+ 이번에도 봉준호 감독이 등장했다고? ✌️ 

봉준호 감독. 작년 오스카에서 ‘기생충’으로 작품상 등 4관왕을 달성했죠 🌟. 올해는 서울에서 생중계 영상에 등장해 감독상을 시상했어요. 봉 감독은 작년에도 영어에만 갇히지 않고, “1인치의 장벽(자막)을 뛰어넘어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이번에는 한국어로 직접 감독상 후보자들과, 미리 질문해둔 ‘어린이에게 20초 안에 감독이 뭐 하는 사람인지 설명한다면 어떻게 할지’에 대한 답변을 소개했다고(영상).

#문화#영화#아카데미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