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한국산 발사체 누리호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제프 베이조스의 블루오리진 등 유명 기업들이 우주로 가는 소식 많이 들렸잖아요 👩‍🚀. 그런데 오늘은 좀 특별한 소식이 있어요. 바로 우리나라가 직접 만든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 올린다는 소식! 12년 동안 개발한 ‘누리호’가 오늘(21일) 오후 발사될 예정이에요 🇰🇷.

 

발사체? 우주선 같은 건가?

우주선이나 인공위성 등을 우주로 쏘아 올리는 로켓이에요 🚀. 누리호는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100% 혼자 만든 발사체라서 더 의미 있고요. 사실 우리나라는 2013년에 ‘나로호’라는 발사체를 우주로 보낸 적이 있어요. 하지만 나로호는 발사체에서 가장 중요한 1단 로켓 엔진을 러시아에서 사다 썼기 때문에 국산 발사체라고 할 수는 없었고요. 이후 우리나라 기업 300여 곳이 참여하고, 정부가 약 2조 원을 쏟아부어 누리호를 만든 거예요.

 

왜 만들게 된 거야?

우주산업을 완전히 독립적으로 하려고 만든 거예요. 우리나라는 이미 인공위성도 만들 수 있고, 이걸 쏘아 올릴 발사장도 있는데요. 쏘아 올릴 기술이 부족해 다른 나라의 도움을 받아야 했거든요.

 

그렇구나. 그럼 이제 어떻게 되는 거야?

누리호가 무사히 우주로 가면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위성 등을 혼자 힘으로 쏘아 올릴 수 있는 7번째 나라가 돼요. 그렇게 되면:

  • 우리가 바로 우주 강국 💫: 누리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하려면 맥주캔만큼 얇은 2mm 탱크가 극한의 환경을 버티고, 엔진이 영하 183도부터 3000도가 넘는 초고온까지 견디게 만들어야 했는데요. 이런 기술이 차곡차곡 쌓여 우리나라의 우주 산업을 더 발전시킬 수 있어요.

  • 다른 산업도 같이 쑥쑥 💪: 우주 산업에 쓰려고 개발한 기술 덕분에 다른 산업(항공·전자·통신 등)도 같이 발전할 수 있어요. 이런 기술이 우리 실생활을 편리하게 만들기도 하고요. 정수기·전자레인지도 1960년대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사람을 달로 보내는 ‘아폴로 계획’을 진행하면서 개발된 거라고.

  • 아껴보자, 발사 비용 💰: 다른 나라 기술을 빌려 위성을 발사하면, 한 번에 수백억~수천억 원을 내야 했는데요. 우리 손으로 발사할 기술을 가지고 있으면 이 비용을 아낄 수 있어요.

#과학#우주
뉴니커와 함께 나누고 싶은 물음표를 공유해주세요!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7,860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