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021 노벨상 총정리

올해로 120주년을 맞은 노벨상 🥇, 각 분야 수상자와 상 받은 이유 소개합니다!

 

그 전에, 노벨상 뭐였더라?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알프레드 노벨의 이름을 따 만든 상이에요. 노벨은 다이너마이트로 큰돈을 번 뒤 재산의 98%를 유산으로 남겼어요(현재 가치 2373억 원). 그 돈으로 매년 5개 분야에 공헌한 사람에게 상을 주라고 했고요(생리의학·물리학·화학·평화·문학). 1901년부터 상을 주기 시작했고, 유언으로 남긴 건 아니지만 스웨덴 국립은행이 노벨을 기념하는 의미로 만든 경제학상은 1969년부터 상을 줬어요. 상금은 올해 기준으로 각 분야 1000만 크로나(약 13억 원)이고, 공동수상이면 나눠 가져요.

 

두구두구, 올해의 수상자는?
발표한 순서대로 짚어볼게요.

 

1. 생리의학상 🌶️
데이비드 줄리어스와 아뎀 파타푸티언 2명이 받았어요. 사람이 어떤 원리로 온도와 압력을 느끼는지를 밝혀냈어요. 둘의 연구로 차가움, 아픔 등의 감각을 더 폭넓게 이해하고 연구할 수 있게 됐다고. 예를 들면 매운 거 먹으면 왜 땀이 나는지, 미세한 바람을 맞은 감각이 뇌까지 어떻게 전달되는지 원리를 밝힌 거예요.

 

2. 물리학상 🌏
마나베 슈쿠로, 클라우스 하셀만, 조르조 파리시 3명이 받았어요. 이 3명의 연구 덕분에 기후가 변화하는 걸 예측하고 모델로까지 개발할 수 있었어요. 기후에 영향을 미치는 게 셀 수 없이 많고 복잡한데 그걸 계산하고 내다볼 수 있게 한 것. 특히 마나베 슈쿠로는 이 모델을 처음으로 개발하고, 이산화탄소가 많아지면 왜 지구 표면 온도가 오르는지 밝혀냈어요.

 

3. 화학상 ⚗️
벤야민 리스트와 데이비드 맥밀런 2명이 받았어요. 둘은 ‘비대칭 유기촉매’를 개발했는데요. 이 연구로 당뇨병 치료제나, 항우울제 등 다양한 약물을 만들게 됐어요. 그전까지 쓰던 촉매로는 약을 만들 때 필요한 성분만 콕 집어 뽑아내기 어려웠어요. 다른 성분이 섞여 약을 만들기 어려웠는데, 둘의 연구 때문에 가능해진 것.

 

4. 문학상 📚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가 받았어요. 그는 탄자니아의 섬 잔지바르(지도)에서 1948년에 태어났어요. 영국의 식민지 시절이었고, 1963년에 식민통치가 끝났어요. 그때 혁명이 일어나 영국에 난민으로 건너갔고요. 이때의 일이 그의 작품활동의 뿌리가 됐어요. 식민지 억압이나 난민의 운명이 작품에 꾸준히 등장했고요. 안타깝게도 그의 소설 중 한국어 번역본은 아직 없다고.

 

5. 평화상 ✍️
권력에 맞서 표현의 자유를 지킨 두 언론인 마리아 레사(필리핀)와 드미트리 무라토프(러시아)에게 돌아갔어요. 두 나라 모두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을 탄압하기로 유명한데요. 목숨이 위협받기까지 하는 상황에서도 활동을 멈추지 않은 공로를 인정받았어요. 노벨위원회가 언론을 탄압하는 정치인들에 날린 경고 메시지로 읽힌다고.

 

6. 경제학상 📊
데이비드 카드, 조슈아 앵그리스트, 휘도 임번스 3명에게 돌아갔어요. 우선은 카드의 연구가 주목할 만해요. 보통 최저임금이 올라가면 일자리를 잃은 사람의 비율이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그는 ‘최저임금이 올라도 일자리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작다’는 걸 증명했어요. 나머지 둘은 이런 식의 원인과 결과를 더 정확히 밝힐 수 있는 방법을 연구했고요.

 

다들 축하축하 분위기겠네!
한편으로는 이번 수상자 중 여성은 1명밖에 없어 아쉽다는 의견도 있어요. 노벨상 120년 역사를 따져도 여성 수상자는 975명 중 58명에 불과하고요. 이에 노벨위원회는 “각 분야에 진출하는 여성 자체가 적은 불공평한 사회상 때문”이며 “여성 후보를 더 많이 지명하겠다”고 밝혔어요. 특정 성별과 인종에 상을 할당하는 건 노벨의 유언에 따라 하지 않겠다고도 했고요. 

#경제#세계#유럽#국제경제#과학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