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광고) GS칼텍스와 함께하는 ‘플라스틱 리터러시’

*이 콘텐츠는 GS칼텍스로부터 광고비를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name%$ 뉴니커, 혹시 분리수거 할 때 PET병 뚜껑을 닫아서 버려야 하는지 따로 버려야 하는지 헷갈렸던 적 없나요 😕? 병과 뚜껑은 플라스틱 종류가 달라서 따로 버리는 게 원칙이지만, 닫아서 버리는 게 좋대요. PET병이 오염되는 걸 뚜껑이 막아주기 때문. 뚜껑은 나중에 재활용 과정에서 쉽게 분리할 수 있으니 걱정 안 해도 되고요. 요즘 심각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려면 이처럼 플라스틱을 잘 이해하고 올바르게 쓰는 능력, ‘플라스틱 리터러시’가 중요해요. 

그게 무슨 말인지 감이 잘 안 온다면? GS칼텍스가 만든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살펴보면 이해 100%! 플라스틱의 문제점, 제대로 재활용하는 방법까지 알기 쉽게 딱 정리했거든요. GS칼텍스는 2010년부터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친환경 복합수지를 만드는 사업을 해왔는데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가 지금처럼 심각해지기 전부터 폐플라스틱을 자원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고민했을 정도로 이 문제에 진심이라고 ♻️. 환경에 관심 많았던 뉴니커라면 지금 바로 아래 버튼을 눌러 GS칼텍스와 함께 플라스틱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을 알아봐요!

플라스틱, 똑똑하게 쓰고 재활용하는 비법

#환경#커뮤니티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