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트랜스젠더 혐오 논란

며칠 전, 미국 트위터에서는 ‘#NetflixWalkOut(넷플릭스파업)’이 화제였어요. 넷플릭스 본사 직원들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사무실 밖으로 나섰기 때문. 직원들 손에는 ‘Trans Lives Matter’라고 적힌 팻말이 들려있었는데요 🏳️‍⚧️. 원격으로 일하던 직원들도 노트북을 닫으며 시위에 동참했다고.

 

파업이라니, 무슨 일이야?

넷플릭스에 올라온 스탠드업 코미디언 데이브 셔펠의 코미디 콘텐츠 ‘더 클로저’가 트랜스젠더 혐오 논란에 휩싸였거든요. 넷플릭스 직원들은 콘텐츠가 올라오기 전, 문제를 제기했어요: “트랜스젠더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하지만 회사 측은 문제가 없다며 그대로 내보냈고요. 이후 넷플릭스는 SNS에서 회사를 비판한 직원들을 징계하기도 했어요. 이번 시위를 앞장서 계획했던 트랜스젠더 직원을 해고했고요.

 

해고까지 했다고... ?

해고 이유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비 등 기밀 정보를 외부에 유출했다는 것. 최근 한 미국 언론에 ‘오징어 게임’과 ‘더 클로저’의 제작비를 비교한 기사가 떴는데, 이 자료를 넘겨준 주인공으로 지목한 거예요. 이 기사는 우리나라 언론에도 많이 소개됐는데, ‘더 클로저’가 제작비에 비해 ‘돈값’을 못했다는 얘기도 나왔고요. 이 직원은 “자료를 내부에 공유한 적은 있지만 밖으로 유출한 적은 없다”고 했어요.

 

사람들은 뭐래?

곳곳에서 넷플릭스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와요. 넷플릭스와 함께 일한 적 있는 제작자 재클린 무어는 “넷플릭스가 트랜스젠더 혐오 콘텐츠로 계속 돈을 번다면, 다시는 그들과 일하지 않겠다”고 말했어요. 트랜스젠더 배우 엘리엇 페이지는 넷플릭스 직원들을 응원했고요 ✊.


비판이 계속되자 넷플릭스 공동대표인 사란도스는 회사가 직원들과 제대로 소통하지 못했다고 인정했어요: “우리 직원들이 정말 상처받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회사 차원에서는 이번 시위를 충분히 이해하고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고요. 시위에 나선 넷플릭스 직원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관리자급에 트랜스젠더를 더 뽑고, 트랜스젠더를 포용하는 업무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어요.

#사회#인권#LGBTQ#넷플릭스
뉴니커와 함께 나누고 싶은 물음표를 공유해주세요!

오늘까지 551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7,860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