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WHO 말라리아 백신 접종 권고

말라리아, 많이 들어본 것 같지 않나요? 1년에 40만 명의 목숨을 빼앗을 만큼 피해가 크지만, 인류가 극복하지 못했던 병인데요. 이를 정복하기 위한 역사적인 첫걸음을 뗐어요. 이번에 세계보건기구(WHO)가 처음으로 말라리아 백신을 써도 된다고 OK했거든요 👌. 

 

말라리아? 들어는 본 것 같은데...

모기가 옮기는 기생충질환으로 🦟, 감염되면 심한 오한이 들고 열이 나요. 옛날에는 나쁜(mal) 공기(air)에 의해 병이 생긴다고 생각해서 말라리아(malaria)라는 이름이 붙었는데요. 총 4가지 종류가 있어요. 이중 증상이 가장 심한 건 열대성 기후 지역에서 주로 발생하는 열대열 말라리아예요. 

  • 피해가 얼마나 크냐면 🏥: 2019년에만 2억 2900만 명이 감염돼 약 41만 명이 목숨을 잃었는데요. 걸린 사람의 94%가 아프리카에서 나왔어요. 사망자의 대부분은 5세 미만의 어린이였고요.

 

지금까지는 백신이 없었어?

없었어요. 그동안 치료제는 많이 나왔는데요. 지난 100년 동안 백신을 만들려고 했지만 최근까지 성공하지 못했어요. 

  • 이유는
    말라리아는 기생충이 주범이라, 코로나19처럼 바이러스가 퍼뜨리는 다른 병보다 더 끈질기고 퇴치가 어렵거든요. 또 말라리아 기생충은 한 사람이 여러 번 감염될 정도로 사람의 면역체계를 피해가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하지만 한 영국 제약사가 30년 동안 연구한 끝에 백신 개발에 성공해 2019년부터 가나·케냐 등에서 어린이 약 80만 명에게 시범으로 백신을 맞혔어요 💉. 

  • 결과는
    백신의 예방률은 39%, 중증 예방률은 29%로 높지 않았지만,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쓰면 입원과 사망을 70% 줄일 수 있었어요 📈. 이 백신은 첫 ‘말라리아 백신’이기도 하지만, 기생충 질병 전체 중에서도 최초의 백신이라고. 

 

이제 백신 맞을 수 있나?

WHO가 인정했으니 이제 전 세계에 백신을 공급하면 되는데요. 시간은 꽤 걸릴 것 같아요. 국제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이 백신을 사서 필요한 나라에 나눠주기까지 적어도 1년이 걸릴 예정인 데다가, 이번 백신은 총 4번 맞아야 하기 때문. WHO는 이번 백신으로 1년에 어린이 2만 3000명의 목숨을 살릴 수 있게 됐다며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평가했어요.

#세계#중동아프리카#세계보건기구(WHO)#보건·의료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