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주 52시간 근무제 유연화 논란

정부가 근로시간을 주 단위로 계산하던 걸 월 단위로 바꾸자는 계획을 냈어요. 원래는 일주일에 52시간(기본 40시간+연장 12시간)까지만 일할 수 있게 법으로 딱 정해뒀는데요(=주 52시간 근무제). 바꾸려는 이유는: “바쁜 주에는 일을 몰아서 더 하고, 한가한 주에는 덜 일할 수 있게 하려는 거야.” 윤석열 대통령은 1개월·3개월 등을 기준으로 전체 근로시간은 똑같이 하되, 주당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게 하자는 공약을 냈었고요. 

하지만 노동계에서는 걱정이 나왔어요: “한 달 치 연장 근로시간을 일주일에 몽땅 몰아서 쓰면, 이론상 한 주에 92시간까지 일할 수 있게 되는 거잖아. 노동자 과로를 조장하는 거 아니야?” 정부는 노동자와 회사가 합의해 근로시간을 조정하는 거라 그런 일이 생기지는 않을 거라고 해명했고요. 정부는 민간 전문가를 모아 더 자세한 내용을 마련할 계획인데, 논란은 이어질 것 같아요.

#경제#노동#윤석열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