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정의당 당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직위해제 됐어요. 소속 당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했기 때문이에요. 

 

뉴스 봤어, 무슨 일이 있던 거야? 

성추행은 지난 15일에 일어났어요. 장 의원은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 겸 젠더인권본부장에게 사실을 알렸고요. 배 부대표는 바로 비공개 조사에 들어갔고 사실을 확인한 뒤, 25일 김 전 대표가 장 의원을 성추행했음을 공식적으로 알렸어요. 또한 김 전 대표를 정의당 징계기구(=중앙당기위원회)에 넘겼고요. 

 

이제 어떻게 처벌하는 거야? 

일단 징계를 담당하는 곳에 사건을 넘겼으니 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려야 해요. 정의당은 사안이 사안인 만큼 엄중하게 다루겠다 했어요. 다만, 피해자 의견에 따라 고소는 안 하기로 했어요.

 

사람들 반응은 어때? 

정의당 지지자와 정치인들은 충격을 표했어요. 하지만 그간 정치계 안팎에서 벌어진 성범죄 사건과는 조금 다른 모습을 보였다는 평가도 나왔어요.

  • ‘피해자다움’은 없다: 장혜영 의원은 직접 피해자임을 밝히고 입장문을 냈는데요. 그는 “피해자의 정해진 모습은 없다”고 말했어요. 피해자=약한 존재, 피해 사실=감춰야 할 것으로만 여기는 것이 아니고, 피해자도 용기 내어 말할 수 있고 일상생활을 회복해갈 수 있다고 강조한 거예요.

  • ‘그럴 사람이 아닌데’는 없다: 가해자인 김 전 대표는 진보정치의 세대교체를 이룰 인물로 주목받았어요. 장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문을 거부했을 때 장 의원을 지지하는 등 성평등을 강조해오기도 했고요. 그렇기에 이번 사건이 충격을 주었어요. 사람들은 “평판과 위치에 상관없이 누구든 성폭력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어요.

  • 빠르고 정확한 대처: 정의당은 사건을 접수하자마자 조사를 진행했어요. 조사는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했는데요. 중간에 내용이 공개되면 피해자의 목소리가 왜곡되거나 2차 피해로 이어질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에요. 또한 성추행 사건이라는 걸 흐릴 수 있기 때문에, 음주 여부나 당시 자세한 상황은 공개하지 않았어요
#사회#인권#젠더#성범죄#뉴노멀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