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중국 6중전회와 역사결의

마오쩌둥, 덩샤오핑. 중국 역사에 관심 없는 사람도 이 두 사람 이름은 많이 들어봤을 정도로 유명한 중국 지도자(=국가주석)였는데요. 중국이 그제(8일)부터 중요한 회의를 열고 있는데, 시진핑 국가주석이 이 두 사람과 같은 급으로 레벨 업! 될 것 같아요.

 

회의? 무슨 회의?

정식 명칭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로, 중국 국가주석 임기 5년 동안 총 7번 열리는 회의예요. 중앙위원회는 중국 공산당에서 제일 높은 기구라, 전체회의를 열어 지도부를 뽑거나 정책 방향을 정하는 등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데요. 이번에는 6번째 전체회의라 ‘6중전회’라고 불러요 🇨🇳. 시진핑 주석뿐만 아니라 중국 공산당 지도부, 인민군 장군, 국영기업 경영자 등 400여 명이 모이고요. 이번 회의에서는 ‘공동부유 정책*’과 3번째 '역사결의’가 핵심 키워드가 될 거라고.

*공동부유 정책: 부자 기업과 사람들의 돈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눠 빈부격차를 해결하려는 시진핑의 정책이에요.

 

'역사결의'? 그게 뭐야?

중국 공산당 역사가 책이라면, 이전 챕터를 끝내고새로운 챕터를 쓰겠다고 선언하는 거예요 ✍️. 이전 지도자에 대한 평가·비판이 들어가는 거라, 권력이 아주 강하지 않으면 쓰기 쉽지 않다고.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총 2번밖에 안 나왔고요:

  • 1945년 마오쩌둥: 권력이 흩어져 있던 당시, 마오쩌둥은 파벌을 없애고 자신을 공산당의 유일한 지도자로 정의했어요. 이후 오랫동안 집권하며 중국 공산당의 기반을 다졌고요.

  • 1981년 덩샤오핑: 이전 지도자인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을 비판했어요. 이후 개혁·개방 정책을 추진하며 본격적으로 자신의 시대를 열었고요.

이번에는 중국 공산당이 100주년을 기념해 역사결의를 내는 건데요. 사실 의도는 따로 있는 것 같다고.

 

의도? 무슨 의도? 👀

시진핑의 장기집권 길을 여는 것. 지난 2018년, 시진핑은 헌법을 바꿔 ‘주석은 2번까지만 할 수 있다’는 규정을 없애 오래 집권할 수 있는 길을 열었는데요. 이번 역사결의에서 1)마오쩌둥이 중국을 일어서게 하고, 2)덩샤오핑이 중국을 잘 살게 만들고, 3)시진핑이 중국을 강하게 만들었다는 3단계 구도를 강조할 예정이에요. 시진핑을 마오쩌둥·덩샤오핑급으로 끌어올려 장기집권 명분을 세우겠다는 것. 지금도 시 주석의 권력은 강하지만, 이번 6중전회를 계기로 위상이 더 올라가 권력이 더 모일 거라는 얘기가 나와요.

#세계#중국#시진핑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67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95,96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