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을 빛낸 선수들 1️⃣

늘 일어서는 사람: 압바스 카리미



이번 2020 도쿄패럴림픽에도 난민 대표팀이 출전한다는 사실, 알고 있었나요? 아프가니스탄 출신 수영 선수 압바스 카리미는 난민 대표팀 6명 중 1명인데요. 이번 대회에서 난민팀 최초의 메달을 따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어요. 2017년에 멕시코에서 열린 세계장애인수영선수권대회 50m 접영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세계 대회에서 메달을 딴 첫 번째 난민 선수가 된 경험도 있고요. 

 

양팔 없이 태어난 그는 친구들의 놀림 때문에 세상과 신을 향한 원망으로 가득한 어린 시절을 보냈어요. 그러다가 13살 때 처음으로 수영을 접하면서 인생이 바뀌었다는데요. 형이 마을에 지은 25m짜리 수영장에서 놀다가, 다리와 가슴의 힘으로 수영을 할 수 있다는 걸 깨달은 거예요. 수영을 시작하면서 모든 부정적 감정을 승부욕으로 불태울 수 있었다고. 

 

도쿄패럴림픽에 출전하기까지의 여정이 쉽지는 않았는데요. 그는 16살 때 분쟁을 피해 홀로 아프간을 떠났어요. 이란을 거쳐 터키 난민캠프에 도착했는데, 4년 동안 네 번이나 캠프를 옮겨다녔다고. 그러던 중, 난민 선수들을 돕던 미국의 전 레슬링 코치 마이크 아이브스를 만나게 됐어요. 그의 도움으로 카리미는 2016년에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도착했어요. 난민으로 인정받으며 수영에도 더 집중할 수 있었고요. 그렇게 그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 거예요. 🗣️: “살면서 성공한 적보다 실패한 적이 더 많아요. 삶이 아무리 힘들어도 늘 더 강한 모습으로 일어서야 하죠. 사람들이 저를 그런 사람으로 기억해주면 좋겠어요.”

 

보치아의 혜성: 최예진

그저께(24일) 도쿄패럴림픽 개막식 봤어요? ‘우리에겐 날개가 있다(We have wings)’라는 주제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공연이 펼쳐졌는데요. 선수 입장 때는 난민대표팀이 가장 먼저 경기장에 들어섰어요.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탓에 도쿄에 올 수 없었던 아프가니스탄 선수들을 대신해, 자원봉사자가 아프간 깃발을 들고 입장해 큰 박수를 받았고요. 생활한복 디자인의 단복을 입은 우리나라 대표팀 선수들도 당당히 입장했어요.


그런데 혹시 태극기를 들고 맨 앞에서 선수단을 이끈 주인공, 누구였는지 알아요? 보치아 종목에 출전하는 최예진 선수와 경기 파트너인 어머니 문우영 씨인데요. 최예진 선수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처음 보치아를 시작했는데, 처음 나간 국내대회에서 국가대표 선수를 꺾으며 혜성같이 등장했어요. 2012 런던패럴림픽에서 금메달(개인전)을, 2016 리우패럴림픽에서는 은메달(2인조)을 땄고요. 우리나라는 보치아에서 패럴림픽 8회 연속 금메달을 가져왔는데, 최 선수는 만족하지 않는다고🗣️: “(보치아 강국으로서) 솔직히 부담감은 있어요. 하지만 대한민국 보치아가 (9연패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습니다.”

 

양궁을 근사하게 만들: 맷 스터츠먼

요즘 패럴림픽에 푹 빠진 뉴니커를 위해 오늘은 다큐 한 편을 가져왔어요. 작년 여름에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190개 나라에 공개된 ‘불사조, 비상하다(Rising Phoenix)’인데요. 패럴림픽이 어떻게 시작되어 여기까지 왔는지, 어떻게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고 있는지 잘 담겨 있어요. (🦔: 보고 나면 패럴림픽이 더 재밌어지슴!)

 

다큐에서 생생한 목소리를 들려준 9명의 선수 중 한 명, 맷 스터츠먼을 소개해요. 태어날 때부터 양팔이 없었던 그는 발을 이용해 활을 쏘는 독특한 자세로 유명해요. 패럴림픽 양궁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라고. 미국 국가대표로 처음 출전한 2012 런던패럴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요. 


그는 지난 대회에선 메달을 따내지 못했는데, 이번 도쿄패럴림픽에서는 다시 한 번 메달에 도전해요. 하지만 그에게는 더 큰 꿈이 있다는데요. 바로 최고의 양궁 선수가 되는 것. 그가 생각하는 ‘최고의 선수’란 나가는 대회마다 승리를 거두는 선수가 아니라고 🗣️: “다른 유명한 선수들을 살펴봐도, 그들이 위대한 건 매번 이겨서가 아니라 그 스포츠를 더 근사하게 만들기 때문이죠. 저도 양궁에서 그런 선수가 되고 싶어요.”

#스포츠#2020 도쿄패럴림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08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