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2편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1탄에 이어 2탄 준비했어요. 화천대유가 받는 의혹 3가지와,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왜 주목받는지 정리했어요.

 

지금까지 언론에서 화천대유 관련해 꺼낸 의혹은 크게 3가지예요. 하나씩 살펴보면:

 

#1. 수익 나누는 구조가 이상한데? ➗

화천대유를 소유한 김만배 씨와 그의 가족·지인 등 단 7명이 어떻게 4040억 원이나 가져갈 수 있었냐는 거예요. 특혜 아니냐는 것.

  •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일 뿐!: 화천대유 측은 개발사업이 실패하면 성남시는 아무 손해를 입지 않지만, 자신들은 단 한 푼도 건질 수 없는 위험한 계약이었다고 주장해요. 많은 수익은 그 대가라는 것. 자본금으로 낸 돈(5000만 원)뿐 아니라 350억 원 넘는 돈을 투자한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고요. 이재명 경기지사 측도 그때는 부동산 경기가 워낙 안 좋을 때였다고 말해요.

  • 리스크 별로 없었는데?: 위험이 크지 않았다는 얘기도 있어요. 아무리 부동산 경기가 안 좋았어도 인기 많은 판교신도시와 가까운 곳이라 잘 될 가능성이 컸고, 성남시가 꼈기 때문에 안전했을 거라는 것.

 

#2. 하루 만에 사업자 고른 거 이상한데? 💨

성남시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같이 할 민간 업체를 모집했는데 3곳이 손을 들었어요. 발표는 마감 다음 날 바로 나왔고요. 일부 사람들은 이게 수상하다고 봐요. 결과를 미리 정해놓은 건 아니냐는 것. 하지만 이 지사 측은 보안을 유지하고, 외부에서 입김 넣는 걸 막기 위해 그랬던 거라고 반박했어요.

 

#3. 화려한 고문단 멤버 이상한데? 🌟

화천대유가 엄청 높은 자리에 있었던 법률가(예: 전 대법관, 전 특별검사)를 회사에 잔뜩 모셔왔는데, 정치권에 로비하려던 거 아니냐는 거예요. 반면 화천대유 측은 소유주인 김 씨가 기자로 일할 때 친분을 쌓았던 사이라 모셔왔을 뿐이라고 말했어요.

 

이재명이랑은 무슨 상관이야? 🤔

결론부터 말하면 이재명 지사가 특혜를 줬다거나 그 대가로 무언가를 받았다는 건 확인되지 않았어요.

  • “그래도 뭔가 수상해!”: 의혹을 제기하는 쪽에서는 의심스러운 점들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해요. 성남시가 더 많은 수익을 벌 기회를 놓친 거라며 당시 시장이었던 이 지사의 책임(=업무상 배임)을 따져보기도 해야 한다는 입장이고요.

  • “모범적인 사업이었다!”: 이 지사는 이번 의혹이 터무니없다며 56쪽짜리 반박 자료를 냈어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받은 배당금 1822억 원뿐 아니라, 공원을 만드는 비용 2761억 원과 터널 등을 짓는 비용 920억 원까지 총 5503억 원을 얻어낸 것은 성과라고 주장했고요.

 

국민의힘 얘기도 나오던데? 🔴

화천대유 대표와 친분이 있다는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이곳에서 6년 동안 일하고 나오며 퇴직금과 성과급으로 50억 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거든요. 퇴직금이라고 하기엔 워낙 큰 돈이라, 다른 의혹도 나와요. 곽 의원 쪽에서 신분을 숨기고 투자(=차명투자)한 다음에 이런 식으로 배당금을 받아간 것 아니냐는 것. 그는 사실이 아니라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기 싫다”며 국민의힘을 탈당했어요.

 

대장동 의혹에 나오는 이름들 더 알고 싶다면? 👉 대장동 의혹 3편 보러가기

#정치#부동산#이재명#대선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