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주식시장 파란불 켜진 이유 (2): 중국발 인플레 공포

매일 맥을 못 추는 주식 시장. 미국 상황을 짚어보며 주가 떨어지는 원인을 살펴봤었는데요. 오늘은 중국 상황 짚어볼게요.

 

엎친 미국에 덮친 중국이네

지금 상황을 한 줄로 요약하자면: Made in China 딱지가 붙은 물건의 가격이 올라, 전 세계 물건의 가격이 쭉쭉 오르는 ‘인플레이션’ 위험이 커진 것. 그 이유는 크게 세 가지예요:

 

1. 원자재가 뛰니 물가도 뛴다

웬만한 제품이나 부품은 중국에서 만들잖아요(=중국 별명 ‘세계의 공장’ 🏭). 만드는 게 많으니 거기에 필요한 재료(원자재)도 많이많이 수입하는데요. 요즘 이 가격이 엄청나게 올랐어요. 금속류나 화석연료 등 안 오른 게 없을 정도. 이렇게 재료를 비싸게 사놓고, 공장에서 만든 물건 가격은 안 올리면 손해를 보잖아요. 그래서 Made in China 물건 가격이 일제히 오른 거예요. 미국이나 유럽, 한국 등 전 세계 소비자 입장에서는 ‘장 보기 무섭네’ 하는 말이 나오고요.

 

2. 호주 중국 싸움에 전력난 터진다

중국은 호주랑 한바탕 싸우면서 ‘너네 석탄 안 사!’ 했어요. 호주가 석탄 수출해서 먹고사는데, 가장 많이 사주는 곳이 중국이었거든요. 하지만 카운터 펀치를 맞은 건 오히려 중국 😵. 석탄이 모자라 전기를 만들 수 없을 지경이라, 중국 공장들이 멈추는 일이 잦아졌거든요. 이 영향으로 물건을 제때 못 만들어 납품을 못하면: 매출도 안 나오고, 전 세계에 공급 흐름도 꽉 막혀서 경제에 타격이 갈 수 있어요.

 

3. 아니 땐 굴뚝에 연기 안 난다

물건 못 만드는데 이건 또 무슨 소리일까요? 중국 정부가 온실가스를 줄이려고 잡은 목표가 있는데요. 이걸 맞추려고 지역마다 목표치를 정해줬어요. 하지만 올해가 몇 개월 안 남았는데도 한참 못 미치는 곳이 있자 아예 공장을 멈춰서 온실가스를 못 만들게 한 것 🛑. 특히 오염물질이 많이 나오는 철강, 시멘트, 알루미늄 공장이 멈췄는데요. 이것들을 만들지 못하니 가격이 오르고, 이걸 활용해 만드는 물건 가격도 오르는 상황이에요. 

 

그럼 내 주식은 왜 난리야?

이런 이유로 전 세계에서 인플레이션 걱정이 커진 거예요. 보통 인플레가 오면 경기가 살아나는 걸로 보고 주가는 떨어지거든요. (인플레랑 주식 무슨 상관인지 궁금하다면? 👉 뉴닉 콘텐츠 읽으러 가기)


하지만 이번엔 성격이 좀 달라요. 전 세계 물가는 오르는데 경제는 더 착 가라앉을까 걱정하는 거예요(=스태그플레이션). 갈수록 살림살이는 안 좋아지는데 밥값은 오르는 거죠. 이 상황이 오래 가면 주식이든 채권이든 맥을 못 추는지라 금융시장 자체가 흔들리는 거라고.

#경제#중국#국제경제#에너지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08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