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LG에너지솔루션 물적분할

LG화학 주식 창에 파란불이 들어왔어요📉. 가장 높았을 때보다 30% 가까이 하락했는데요. 개인투자자들은 엄청 화가 났고, 대통령 선거 후보들도 나서서 말을 얹고 있을 정도로 논란이 되고 있어요.

응? 주가 떨어질 수도 있는 거 아냐? 

그럴 수 있어요. 하지만 이번 LG화학 주가가 떨어진 건, LG화학이 스스로 한 결정 때문이에요. 좀 더 살펴보면요. 원래 LG화학에는 배터리를 끝내주게 잘 만드는 부서가 있었어요. LG화학은 2020년 이 부서를 LG에너지솔루션이라는 별도 회사로 쪼갰고, 이후 LG에너지솔루션은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2위를 달릴 만큼 잘 나갔어요. 이 실적은 원래 회사였던 LG화학 주가에 좋은 영향을 줬고요. 그런데 이번에 LG에너지솔루션을 따로 시장에 데뷔시키기로 하면서(=물적분할 후 상장) 논란이 커진 거예요.

후... 물적분할 후...? 😇 

잠시만요! 많이 어렵지 않아요. 물적분할 후 상장은 ①덩치 큰 회사(=모회사)가 자신의 핵심 사업을 별도의 회사(=자회사)로 쪼개고 ②자회사의 주식을 모회사가 모두 가진 상태로 주식 시장에 내놓는 걸 말해요. 기업은 보통 잘 나가는 사업부를 이렇게 떼어내요. 사업을 더 효율적으로 운영하려는 목적이라고 하는데요. 모회사가 잘 나가는 자회사 지분을 주주들과 나누지 않고 전부 가지려는 의도도 있어요.

이제 어떻게 되려나?

LG에너지솔루션은 1월 27일 코스피에 상장될 예정인데, 증권가도 정치가도 반응이 뜨거워요.

  • 화난 개인투자자🔥: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요.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사업을 믿고 LG화학에 투자한 사람도 있는데, LG에너지솔루션이 따로 상장하면 애먼 LG화학에 투자한 꼴이 되는 것.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등장했고, 집단소송 움직임도 있어요. 

  • 보호해보겠다는 정치권🔖: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 선거 후보들도 나섰어요. 이재명·윤석열 후보는 모회사에 투자했던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내놓기도 했어요. 

  • 눈치 보는 다른 기업들👀: 신세계, CJ, 카카오 등도 올해 자회사를 물적분할하고 상장시키려 했는데요. 논란이 커지고 한국거래소가 물적분할 후 상장 심사를 더 깐깐하게 할 거라고 예고한 터라, 다들 눈치를 보고 있을 거라고.

+ 법으로 막을 수는 없는 거야? 다른 나라는 어때?

모회사와 자회사가 동시에 주식 시장에 나오는 것을 아예 법으로 막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데요. 금융당국은 이런 규제에는 반대해요. 미국, 영국, 일본 등도 마찬가지예요. 모회사와 자회사가 함께 주식시장에 나오는 것을 원칙적으로 허용하고 있어요. 하지만 주주의 반발이나 소송 등을 걱정해, 기업이 스스로 자제한다고.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경우, 알파벳만 상장한 뒤 나머지 자회사는 모두 상장 폐지했어요.

#경제#금융#주식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5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