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이스라엘 총리의 컴백(feat. 극우)

지난 3일, 이스라엘 총선 결과가 나오며 새 총리가 정해졌어요. 주인공은 바로 ‘15년 총리 경력직’ 베냐민 네타냐후. 작년 6월에 잠깐 물러났다가 1년 5개월 만에 컴백한 건데요. 이 소식에 중동 지역의 긴장감이 확 올라갔다고.

  • 잠깐, 이스라엘은 대통령 아니고 총리?: 그건 아니에요. 이스라엘에는 대통령도 있고 총리도 있거든요. 이중 실제로 정치에 큰 영향을 미치는 건 총리고, 대통령은 영국의 왕처럼 상징적인 존재에 가까워요.

이스라엘 총선 기간에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는 네타냐후의 모습이에요. ©Reuters/Ronen Zvulun

새 총리가 15년 경력직이라고?

네타냐후는 다 합쳐서 15년이 넘는 시간(1996~1999년, 2009~2021년) 동안 총리 자리에 있었어요. 이스라엘은 아랍·팔레스타인과 오랫동안 갈등해왔는데요. 네타냐후는 총리일 때 “유대인이 최고다!”를 외치고, 이스라엘 인구의 약 20%를 차지하는 아랍계 국민과 정당 지도자를 ‘테러 지지 세력’이나 ‘유대인의 적’이라 불렀어요. 2018년에는 법에 딱 ‘이스라엘은 유대인만의 나라다’라고 쓰기도 했고요(=유대민족국가법). 네타냐후의 이런 정책이 이스라엘 국민의 지지를 받으며 오래도록 권력을 꽉 잡고 있었던 거예요.

하지만 네타냐후는 부패 혐의로 재판받기도 했어요: “언론에는 자기한테 유리한 기사 써달라고 하고, 해외 사업가한테 뇌물도 받았다!” 이스라엘에서 현직 총리가 재판에 넘겨진 건 처음이었다고. 네타냐후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이 때문에 힘이 약해져 총리 자리에서 내려왔어요. 재판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고요.

근데 어떻게 다시 총리가 됐어?

네타냐후가 지지자를 확 모았거든요. 어떻게 된 거냐면:

  • 대국민 인기투표라 🗳️: 네타냐후가 부패 혐의에 휩싸인 뒤, 이스라엘 정치는 심각한 혼란에 빠졌어요. 사람들이 “네타냐후 계속 총리 하면 안 돼!” vs. “해도 돼!” 하며 갈라졌기 때문. 이스라엘에서는 이번 달까지 약 4년 동안 총 5번의 총선이 치러졌는데요. 네타냐후를 총리 자리에서 끌어내린 정당들이 힘을 모아 정권을 잡았지만 1년 만에 무너졌기 때문. 그러자 네타냐후에게 다시 총리를 맡기자는 쪽과 반대하는 쪽이 부딪히며 극심한 정치적 혼란이 이어진 거예요.

  • 극우와 힘 합쳐 인기 끌었어 🤝: 네타냐후는 다시 확실하게 총리 자리에 앉기 위해 극우 정치인 이타마르 벤그비르와 손을 잡았어요. 그는 “아랍계 사람들을 이스라엘에서 쫓아내고, 팔레스타인에 유대인 사는 지역도 더 키우자!”고 주장하는 사람인데요. 원래는 큰 주목도 받지 못했고,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만큼 네타냐후도 그와 선을 긋곤 했어요. 그런데 최근 이스라엘 사람들의 안보 걱정이 커지면서 인기가 높아졌고, 네타냐후는 기회를 잡아 힘을 합치자고 한 거예요.

이렇게 네타냐후와 극우 세력이 힘을 합쳐 권력을 쥐게 된 만큼 앞으로 이스라엘이 반아랍·반팔레스타인 정책을 강하게 펼칠 거라는 예측이 나와요.

아하... 그래서 중동이 긴장하는 거구나

맞아요. 이스라엘은 아랍 국가와 팔레스타인에 둘러싸여 있는데(지도), 이들과 갈등이 커질 수 있다는 것. 실제로 네타냐후가 다시 총리 자리에 오르는 게 확정되자, 팔레스타인 무장 단체가 로켓포를 쏘기도 했어요. 지난 주말에는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충돌해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숨지거나 크게 다쳤고요. 

이런 긴장감이 중동 지역을 넘어 세계로 퍼질 수 있다는 얘기도 있어요. 이스라엘과 미국도 부딪힐 수 있기 때문. 네타냐후는 팔레스타인을 나라로 인정하지 않는데, 미국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서로 다른 2개의 나라로 공존하는 걸 지지하거든요(=2국가 해법).

#세계#국제정치#미국#중동아프리카#이스라엘#팔레스타인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