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업데이트 📖

뉴니커, 표준국어대사전에 올라와 있는 ‘미용실’의 뜻풀이가 어떤지 알고 있었나요? 불과 1주 전까지는 이랬어요: “파마·커트·화장 등을 실시하여 주로 여성의 용모·두발·외모를 단정하고 아름답게 해 주는 집 💈.” 뭔가 이상했다는 걸 알았는지, 표준국어대사전에서 단어 뜻을 업데이트 했어요.

 

세상에... 정말 그렇게 올라가 있었어? 🤭

놀랍지만 그랬다고. 이번에 수정되면서 ‘주로 여성의’라는 말이 빠졌어요. 이 외에도 여러 단어의 뜻 설명이 바뀌었는데, 가장 눈에 띄는 단어는 바로 ‘처녀막’. 지금까지는 사전에 “처녀의 질 구멍을 부분적으로 닫고 있는, 막으로 된 주름 또는 구멍이 난 막. 파열되면 재생이 되지 않는다”라고 올라와 있었는데요. 이 단어 자체가 ‘질 입구 주름’이라고 바뀌며 설명도 이렇게 달라졌어요: “여성의 질 구멍을 부분적으로 닫고 있는, 막으로 된 주름 또는 구멍이 난 막.” ‘처녀’라는 말에 담긴 성차별적인 요소를 빼고, ‘파열되면 재생이 되지 않는다’처럼 사회적 편견이나 차별을 부추기는 내용도 빠진 거예요. ‘처녀막’의 뜻 설명은 “질 입구 주름의 전 용어”가 됐고요.

뜻 설명에 성차별적 요소가 담겨 있어 이번에 수정된 단어들, 또 있는데요 📖:

  • 기름종이: 얼굴 따위의 기름기를 제거하기 위해 만든 종이로, 주로 여자들이 화장을 고칠 때 쓴다 👉 뒤 문장이 아예 삭제됐어요.

  • 스카프: 주로 여성이 방한용·장식용 따위로 사용하는 얇은 천 👉 ‘주로 여성이’라는 말이 빠졌어요.

  • 양산: 주로, 여자들이 볕을 가리기 위하여 쓰는 우산 모양의 큰 물건 👉 ‘주로, 여자들이’라는 말과 뒤의 ‘큰’이라는 단어가 지워졌어요.

  • 학부형: 학생의 아버지나 형이라는 뜻으로, 학생의 보호자를 이르는 말 👉 ‘예전에’라는 말이 추가되고, ‘이르던 말’로 수정됐는데요. 이제는 쓰지 않는 단어라는 걸 보여주는 거예요.

 

뜻 설명 바뀐 단어 또 없어?

  • 장애아: 병이나 사고, 선천적 기형으로 말미암아 신체를 제대로 움직일 수 없는 아이 👉 “신체의 일부에 장애가 있거나 정신 능력이 원활하지 못해 일상생활이나 사회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아이”로 바뀌었어요. 정신건강에 대한 달라진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보여요.

  • 도둑고양이: 사람이 기르거나 돌보지 않는 고양이 👉 “몰래 음식을 훔쳐 먹는 고양이라는 뜻으로, ‘길고양이’를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수정됐어요. (🦔:  길에서 사는 고양이가 다 도둑은 아니슴!) 

  • 길고양이: “주택가 따위에서 주인 없이 자생적으로 살아가는 고양이”라는 뜻의 ‘길고양이’라는 단어가 새롭게 표준어가 되어 사전에 들어갔어요.

이처럼 우리가 무심코 써 오던 말들에도 생각하지 못했던 차별적인 요소나 편견이 담겨 있을 수 있는데요. 국립국어원은 국가인권위원회가 고쳐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과 국민 의견을 바탕으로 표준국어대사전 내용을 이렇게 분기마다 수정하고 있어요. 우리 사회가 변하는 만큼, 사전도 달라지는 거예요.

#사회#동물#젠더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3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81,278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