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정리

요즘 정치 뉴스가 매일 시끌시끌한 이유, 바로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때문인데요. 국회·대통령실 모두 여기에 손발이 묶여 업무가 제대로 안 돌아간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고. 

비속어 썼다 안 썼다 말 많던데, 뭐가 맞아?

논란은 MBC가 처음 보도한 영상에서 시작됐어요. 당시 윤 대통령이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눈 뒤 이런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얘기가 나왔고요 🎤: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영상) 여기에 얽힌 논란 포인트는 2가지인데요. 

Point #1: ‘국회’는 누구를 뜻하나?

처음 영상이 보도됐을 때는 ‘국회=미국 의회’를 가리키는 걸로 알려졌어요. 대통령실에서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 국회 야당을 뜻한다”고 해명했고요. 이를 두고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그럼 우리한테는 그렇게 말해도 되냐”며 비판했는데요.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야당을 향해 말한 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바꿨어요. 이후에 더 입을 열지 않아서, 결국 ‘국회’라는 단어가 미국 의회를 뜻하는지 우리나라 국회를 뜻하는지 알 수 없어졌고요.

Point #2: 바이든 or 날리면?

대통령실은 ‘바이든’이라는 단어를 두고도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어요: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가 아니라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라고 한 거야.”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한국 정부가 협조하겠다고 약속한 게 있는데, 이걸 우리 국회(야당)가 승인을 안 해주면 어쩌나 걱정한 말이었다는 것. 이를 두고 민주당은 “우리나라 외교에 심각한 피해를 끼쳐놓고 반성과 사과 한 마디 없다”고 비판했어요.

윤 대통령은 최근 직접 나서 “조작된 보도로 미국과 동맹이 흔들린다, 진상이 먼저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자신의 발언이 아니라 MBC의 보도에 문제가 있으니 그것부터 따져봐야 한다고 한 거예요.

어떤 점이 문제라는 거야?

MBC가 영상을 내보내기 전에 대통령실에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거예요. 하지만 MBC와 언론계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인데요. 국민의힘·대통령실 vs. MBC·언론계 어떻게 맞서는지 살펴보면:

  • 국민의힘·대통령실 “왜곡 보도로 국익 해쳤어”: 영상에 잡음이 많아서 해석하기 어려운 발음을 다 확실한 것처럼 적었어. 완전 왜곡 보도 아니야? 영상 때문에 국익도 훼손됐으니 해명해.

  • MBC·언론계 “언론 탄압이야”: 이 영상은 MBC뿐 아니라 모든 언론사가 다 함께 사용하는 자료에서 나온 거야. 기자들 모두 대통령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랐었다고. 게다가 150개 언론사가 똑같이 보도했는데 왜 MBC만 걸고넘어져? 언론 탄압이야!

분위기가 장난이 아니네... 앞으로 어떻게 될까?

한동안 정치권의 활동이 잘 안 돌아갈 수 있다는 말이 나와요. 왜 그런지 두 가지 포인트 짚어보면:

  • 국정감사 제대로 될까?: 국회는 매년 이맘때면 정기국회 시즌을 맞아 국정감사를 열어요. 정부 기관이 제대로 일하는지 꼼꼼히 따져보는 건데요. 국정감사 계획을 세우는 회의에서도 비속어 논란 얘기만 왕창 나와 정작 회의는 25분 만에 끝났다고.

  • 외교부 장관 쫓겨날까?: 민주당은 이번 일이 외교무대에서 벌어진 일인 만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봐요. 만약 국회의원 3분의 1이 의견을 내고 전체 국회의원의 절반 넘게 찬성하면 대통령한테 쫓아내라고 얘기할 수 있어요.

#정치#국회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