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법 위헌 결정

음주운전을 강하게 처벌하는 ‘윤창호법’이 3년 전에 만들어졌는데요. 이 법에 따라 감옥에 간 사람들이 풀려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헌법재판소(헌재)가 지난주(25일)에 윤창호법이 헌법에 어긋난다(=위헌)고 했거든요 🙅.

 

윤창호법, 뭐더라?

지난 2018년 9월, 군 복무 중이던 22살 윤창호 씨가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에 치여 숨진 후 만들어진 법이에요. 당시 윤 씨의 친구들이 “우리나라는 음주운전 재발률이 높다. 더 강하게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려 40만 명의 동의를 받았고, 여론이 들끓어 국회가 빠르게 관련 법을 통과시켰어요. 기존에는 음주운전을 3번 이상 해야만 더 무겁게 처벌(=가중 처벌)받았지만, 이 법으로 2번 이상만 해도 가중 처벌받게 됐고요. 또 형량도 징역 2~5년 또는 벌금 1000만~2000만 원으로 세졌는데요. 2번 이상 음주운전을 해 재판받는 사람들이 ‘이 법 너무 심한 거 아니냐’고 헌재에 문제를 제기했고, 이번에 헌재가 답한 거예요.


헌법재판소는 뭐라고 했는데?

재판관 9명 중 7명은 가중 처벌 조항이 위헌이라고 했어요. 크게 2가지 이유가 있어요:

  • 시간 제한이 없다 ⏱️: 기한을 정해두지 않고 음주운전을 2번 이상만 하면 무조건 가중 처벌하는 게 지나치다고 봤어요. 10년 전에 음주운전을 했고, 최근 다시 음주운전을 했다고 해서 ‘반복적으로 죄를 저질렀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

  • 다른 걸 같게 보는 건문제 ⚖️: 음주의 정도나 잘못의 정도를 따지지 않고 2번 이상이면 무조건 가중 처벌하는 게 문제라고 봤어요. 벌은 잘못한 정도만큼 받아야 하는데, 알코올 수치를 약간 넘긴 사람과 만취 수준인 사람이 똑같은 벌을 받는 게 이 원칙에 어긋난다는 것.

나머지 두 재판관은 국민이 음주운전을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보고, 가중 처벌을 할 만한 이유가 있다는 소수의견을 냈어요.

 

이제 어떻게 되는 거야?

해당 조항은 바로 법적 효력을 잃었어요. 이번 결정은 미래뿐만 아니라, 과거에 있었던 사건까지 거슬러 올라가 적용되기 때문에 그동안 이 법으로 처벌받은 사람은 법원에 ‘다시 재판해달라’고 요청(=재심 청구)할 수 있고요. 또 이 법으로 구속·재판 중인 사람들은 처벌을 줄여달라고 하거나, 풀어달라고 할 수 있어요. 검찰과 경찰은 2019년부터 윤창호법을 위반한 약 15만 명이 이렇게 요구할 거로 보는데요 🚨. 경찰은 새로운 규정을 만들겠다고 했고, 검찰은 이미 재판 중인 사람들을 윤창호법이 아닌 일반 음주운전 규정으로 바꿔서 다시 재판에 넘기기 시작했다고.

#사회#헌법재판소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주식 이야기,
주식익힘책

오늘까지 588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414,426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