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터키-쿠르드 토사구팽 스토리

 

안 그래도 탄핵 위기다 뭐다 말 많은 트럼프 대통령, 신경 쓸 게 많은데 이번엔 사자성어까지 하나 붙었습니다. 그 사자성어는 바로 ‘토사구팽*’!

*토사구팽: 사냥꾼이 사냥개를 부리고 나서는 삶아 먹는다는 의미로, 필요할 때는 소중히 여기다가 쓸모가 없어지면 버린다는 뜻.

사냥꾼은 누구고 사냥개는 누구야 
사냥꾼은 트럼프. 사냥개는 바로 중동의 소수민족인 ‘쿠르드족’입니다.

  • 쿠르드족: 터키, 시리아, 이란, 이라크 국경 지역에 주로 살고 있는데요. 주변 나라에 퍼져 살면서 독립과 자치권을 요구하다가 핍박을 받기도 했어요. 자기 나라가 따로 없는 민족 중에는 가장 인구가 많은 편이고(3300만 명) 대부분 이슬람교를 믿습니다.


씁-하. 어려워 보이지만 준비됐어
➡️ 미국이 죽도록 잡고 싶던 ISIS. 시리아, 이라크 등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인데요.
➡️ 미국이 시리아에서 ISIS 뿌리를 뽑는 데 일등 공신이 쿠르드족이었어요. 
➡️ ISIS가 시리아에서 세력을 무섭게 넓히던 시절, 시리아 쿠르드인의 자치 지역까지 침범했는데, 상상도 못 한 방어를 해낸 것 🛡️! 
➡️ 놀란 미국이 이것저것 지원하자 날개를 단 쿠르드족은 ‘시리아민주군’을 이끌면서 시리아 내 ISIS를 내쫓는 데에 기여했어요. 당시 희생된 쿠르드 전사만 1만 1000명이었죠.

그럼 해피엔딩 아니야? 
그랬으면 좋았을 텐데, 다른 비극의 시작이 된 듯 😓. 작년 12월, 트럼프 대통령은 ISIS에 대한 승리를 선포했고 올해 시리아에서 철군을 시작했는데요. 그 틈을 타 슬슬 칼을 빼 든 나라가 있으니, 바로 시리아랑 국경을 맞댄 터키입니다. 터키 정부는 터키 안에서 쿠르드 자치를 주장하는 테러 조직과 자주 싸웠는데, ISIS랑 싸우는 쿠르드족 군대도 이 테러 조직이라고 보고 공격을 하곤 했죠. 미군이 철수를 하자, 터키는 시리아와 터키 국경에 테러 없는 ‘안전구역’을 만들겠다며 쿠르드인이 모인 지역에 무자비한 포격 중. 일명 ‘평화의 샘’ 작전입니다(영상).


헉 😦. 미국, 이럴 줄 알았나?
아마도요. 군대를 빼기 전부터 쿠르드족을 이대로 두고 갈 거냐는 우려가 컸거든요. 당시 시원하게 나왔던 트럼프 대통령, 현재 상황을 보고는 일단 트위터에서 경고를 했는데요.

  • 트럼프 (온라인): “터키, 우리는 쿠르드족 포기하지 않았어. 허튼짓하면 경제 제재다!”

하지만 오프라인에선, 

  • 트럼프 (오프라인): “옛날에도 쿠르드족 지원하느라 돈 많이 썼다!” 

며 다른 소리를 하기도.
여야당 의원은 이것이 동맹에 대한 배반이라며, 터키를 막을 초강력 제재 법안을 만들자고 손을 잡았어요. 머쓱해진 트럼프가 마음을 바꿔 쿠르드를 지킬지, 아니면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울지 두고 봐야 합니다.

 

이번 사건 이후, 공화당에서도 항의하는 의견이 많아서 놀란 이들이 많은데요. 공화당의 친트럼프계 린지 그레이엄 의원: “쿠르드족을 버림으로써 우리는 가장 위험한 신호를 보냈다. 바로 미국은 못 믿을 동맹이라는 것.”

+ 어제의 실시간 검색어 1위는 ‘트럼프 나쁜 생각’. 어감이 좀 이상하지만, 사실 터키의 공습에 대해서 트위터로 “이 작전은 나쁜 생각”이라고 말했던 것이 화제가 됐어요.

#세계#국제정치#미국#중동아프리카#도널드 트럼프#터키#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ISIS)#쿠르드#시리아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