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 경제가 주목한 '2022 잭슨홀 미팅', 어떤 얘기 나왔을까?

높은 하늘이 펼쳐지고 웅장한 산이 자리한 이곳. 미국 와이오밍 주의 유명한 휴양지 잭슨홀인데요. 지난 25~27일, 사람들이 여기에 웅성웅성 모여들었어요. 근데 이 사람들, 평범한 관광객이 아니었다고. 이 모임에서 나오는 얘기에 전 세계의 관심이 쏠렸거든요.

무슨 모임이길래?

잭슨홀 미팅이에요. 매년 8월 잭슨홀에서 열리는 이 미팅은 세계적인 경제정책 학술 대회로,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 총재·재무장관 등 내로라하는 경제 전문가들이 모이는 자리인데요. 그 해의 중요한 경제 이슈가 무엇인지에 따라 미팅 주제를 정하고, 중앙은행이 어떤 정책을 펼쳐야 할지 얘기를 나눈다고 🏦. 잭슨홀미팅에 귀 기울이면 세계의 은행들이 지금 제일 핫한 경제 이슈에 어떻게 대응하려고 하는지를 알아볼 수 있는 거예요.

올해 주제는 뭐였는데?

‘경제와 정책에 대한 제약조건 재평가’였어요. 지금 전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것들을 짚어본다는 건데, 특히 미국 기준금리에 대해 어떤 얘기가 나올지에 주목하는 사람이 많았어요. 미국은 확 오른 물가를 잡으려고 올해 들어 금리를 계속 올리는 중인데요 💸. 앞으로도 쭉 금리를 올릴지, 올린다면 얼마나 빠르게 올릴지 관심이 쏠린 거예요.

그래서 미국 금리 어떻게 된대?

지금보다 더 오를 것 같아요.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제롬 파월이 이번 잭슨홀 미팅에서 단호하게 “인플레이션 확실히 잡아야 해. 지금은 금리 올려서 돈 수도꼭지 더 조일 때야”라고 말했어요. 다만 금리를 언제 얼마나 올릴지까지 구체적으로 얘기하지는 않았어요. 

세계 경제에는 어떤 영향 미칠까?

우선 세계 주식 시장이 파월의 말에 바로 반응했어요. 다른 나라 중앙은행도 정책을 결정하는 데 영향을 받았고요. 나눠서 살펴보면:

  • 차게 식은 주식 시장 📉: 최근 주식 시장은 앞으로 경기가 좀 나아질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약간 활기를 띠고 있었어요: “연준이 금리 팍팍 올리는 것도 오래가진 못할 거야. 금리 너무 오르면 경기가 꽁꽁 얼어붙을 텐데, 이걸 걱정해서 속도 조절하겠지. 그럼 경기 좀 풀리지 않겠어?” 그런데 파월이 이런 기대를 확 꺾어놓으면서 세계 주식 시장이 다시 시들거렸어요.

  • 우리도 금리 올려 📈: 유럽중앙은행·프랑스 중앙은행·한국은행 등도 “우리도 금리 올려야 한다고 생각해”라는 메시지를 전했어요. 인플레이션은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보고, 당분간 계속 금리를 올려서 물가부터 단단히 잡아야 한다고 본 거예요.

#경제#국제경제

구독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이용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더 편하게 보고싶다면? 뉴닉 앱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