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지포인트 논란 정리

온·오프라인에서 떠들썩한 머지포인트 사건. 무슨 일이었고 어떻게 되는지 정리해봤어요. 

 

머지포인트가 뭐야?

머지플러스라는 회사에서 지난 2018년에 출시한 결제 서비스예요. 마트·카페·편의점 등 전국 약 6만 개 가게에서 쓸 수 있는 일종의 모바일 상품권으로 💳, 20% 할인을 받는 꼴의 혜택이었어요. 8만 원어치 포인트를 사면 실제로는 10만 원을 쓸 수 있는 것. 이용자만 100만 명에 달하고 지금까지 1000억 원 이상 팔렸어요. 그런데 하루아침에 프랜차이즈 등 몇백 곳의 가맹점이 다 사라지고, 상품권 판매도 멈췄어요. 포인트를 1000만 원 단위로 미리 사둔 사람들도 있는데, 이게 휴지 조각이 될 수 있는 거예요 💸.

 

갑자기 가맹점이 왜 사라졌어?

머지플러스 측은 6월 초 금융감독원(금감원)에 ‘우리 서비스... 혹시 문제 있어?’라고 물어봤는데요. 금감원이 8월 초에 이런 지적을 했어요: “너네 상품권 발행한다더니, ‘전자금융업’ 하고 있는 것 같은데? 🚨 그거 등록하고 장사해야 돼.”(안 하면 형사처벌 받을 수 있어.) 머지플러스는 전자금융업으로 등록하겠다고 했지만, 금감원의 지적이 알려지자 제휴 기업들이 하나둘 빠져나간 거예요. 

 

사람들 돈 날리는 거야? 어떡해? 

머지플러스는 일단 구매 가격의 90%를 환불해 주겠다고 공지했지만, 모두 환불을 받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해요. 돈 못 받을 걸 우려한 고객들이 본사에 환불해달라고 몰려들어 공기청정기까지 들고 가는 등 아수라장이 됐고 일부는 실제 환불을 받긴 했는데, 집단소송을 준비하는 움직임도 있어요. 

 

한편으로는 애초에 이렇게 피해가 커질 때까지 금감원이 손 놓고 있었다는 지적이 있어요. 3년간 100만 명이 쓰는 동안 몰랐다는 게 말이 되냐는 것 🤷. 하지만 금감원은 “등록하지 않은 업체는 강제로 조사할 수도 없고, 그런 업체까지 전부 감독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 ‘폰지 사기’라는 말도 자주 보이던데, 어떤 거야?

폰지 사기는 1920년대 찰스 폰지(Ponzi)란 사람이 벌인 사기극으로, 새로운 투자자한테 돈을 받아 기존 투자자에게 주고, 또 다른 투자자를 찾아 돈을 메꾸는 다단계 금융사기인데요 🧐. 머지포인트도 비슷한 거 아니냐는 말이 나와요. 사람들이 포인트를 사면 그걸로 혜택을 주고, 또 이런 혜택을 광고해 또 다른 사람이 포인트를 사게 한다는 것. 실제로 머지포인트는 팔면 팔수록 회사가 손해를 보는 구조였다고(누적 순손실 예상액 약 200억 원). 머지플러스 측은 “서비스 초기라 전략적으로 손해를 보는 거지, 사기는 아니다 🙅”라는 입장이에요. 

#경제#산업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1,71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