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제주 제2공항 백지화 논란✈️

하나뿐인 제주도 공항, 이용하는 사람에 비해 공항이 너무 작다는 얘기가 많았는데요. 금방이라도 제2공항 생기는 듯하더니 갑자기 없던 일이 될지도 모르겠다고.

 

언제부터 나온 얘기더라?

30년 전부터요. 그 후로도 제주도를 찾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며 40년 전 지어진 공항이 관광객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계속됐어요(2019년에는 연간 약 3100만 명이 이용). 확장 공사를 했는데도 충분하지 않다고 봤고요. 결국 정부는 2015년 서귀포 성산에 제2공항을 만들겠다고 발표했어요: “2025년에 문을 열고, 2055년까지 연간 약 1900만 명을 수용하겠다!” 그런데 이번에 환경부가 안 된다고 한 거예요.

 

환경부가 거기서 왜 나와?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사업을 추진할 때는 평가서를 제출해 환경부의 허락을 받아야 하거든요. 무분별하게 마구 발전시키다가 동물들의 생태계에 영향을 주거나 환경이 훼손되면 안 되기 때문인데요. 국토부가 제출한 제2공항 환경평가서를 보고, 환경부가 허락 못 해 준다고 한 거예요. 2019년에도 보완 요구를 2번 받았는데, 이번에 최종 반려된 거라고.

 

환경에 얼마나 안 좋은 영향 있길래?

그동안 환경단체와 몇몇 제주도민을 중심으로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컸어요: “제주도에 이미 관광객 너무 많이 와서 환경 파괴되고 주민들도 살기 힘들어졌어(=오버투어리즘). 쓰레기 처리나 도로·주택 등 지금도 해결 안 된 문제가 많은데, 무작정 공항부터 만들어 관광객 늘리면 어쩌겠다는 거야?” 이번에 환경부가 평가서를 반려한 이유도 비슷해요: “근처 조류나 멸종위기동물인 맹꽁이 등 동물들이 받을 영향이나 보호 방법이 포함 안 돼 있어!” 이 외에도 항공기 소음이나 지하수 오염, 동굴 보존 문제 등 이유가 있었고요.

+ 그럼 이제 어떻게 될 것 같아?

장담하기 어려워요.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2공항은 정말 필요했던 거라며 다음 정부가 계속 추진해야 한다고 했거든요. 환경단체와 몇몇 제주도민들은 사업이 무산된 거나 마찬가지라는 입장이에요: “지속 가능한 제주를 바란다!” 사업을 다시 추진하려면 환경영향평가를 처음부터 다시 받아야 하는데, 이게 몇 년이 걸릴 수 있어요.

#사회#환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