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2차 합의 📦

택배노동자들이 지난 5월 9일부터 파업했는데요. 17일부터 다시 일하기로 했어요. 택배노동자·택배사·정부가 모여서 새로운 약속을 만들었기 때문.

  • 이 약속 어딘가 익숙한데? 🤝: 지난 1월에도 셋이 모여 약속한 적 있어요: “택배사가 분류작업할 사람 더 뽑아라!” 택배노동자가 배송에 분류작업까지 맡으면서 과로사하는 일이 늘어나면서, 이걸 막아보자고 대책을 세운 것.

 

1월에 한 약속이랑 뭐가 달라진 거야?

크게 달라진 건 아니고 마련했던 대책을 좀 더 보완했어요.

  • 사람 더 빨리 뽑을게 👪: 택배사는 지난 합의 이후에 “사람 뽑는 거, 1년만 미루자”고 해왔는데요. 올해 안에 해결하기로 했어요. 내년부터는 택배노동자가 분류작업을 하지 않게 할 거라고. 혹시라도 너무 바빠서 분류작업을 하게 되면, 추가 급여를 주기로 했고요. 

  • 시간&업무 조정해볼게 🔧: 일하는 시간이 주 60시간을 안 넘게 하고(이전엔 평균 72시간), 주 64시간을 넘는다면 택배 물량이나 배송 구역을 줄여서 조절하기로 했어요.

 

그럼 앞으로 어떻게 돼?

기다리던 택배, 쪼금 더 기다려야 해요. 파업 동안 밀린 택배부터 처리해야 하기 때문. 좀 더 나중에는 택배비가 살짝 오를 수도 있어요(택배 1개당 원가 170원 정도). 오른 택배비는 사람을 더 뽑는 데에 돈을 쓸 택배사와 대리점, 그리고 택배노동자에게 돌아간다고.

 

문제는 잘 해결 되려나?

손가락은 걸었는데, 도장까지 꾹 찍은 건 아니에요. 이번 약속에는 민간 택배사와 택배노동자 사이의 합의 내용만 담긴 '잠정 합의'거든요. 아직 우체국 택배노동자는 합의를 못 했고요. 다음 주 안에 결론 날 것 같아요.

#사회#정부#노동·일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합의 📦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를 막기 위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졌어요 🤝.   왜 합의를 하기로 했더라? 2020년에 긴 시간 일하다 사망한 택배노동자만 16명. 정부가 대책을 발표하고, 국회에서 생활물류법도 만들었지만 반전은 없었어요. 과로사의 핵심 원인 중 하나인 ‘분류작업 누가 하냐’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웠거든요. 이후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팔을 걷어부치며 주도적으로 사회적 합의기구를 만들었고, 최근 합의를 이뤄낸 거예요.    합의한 내용은 뭐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오래 일하지 말고 일한 만큼 받자. 1. 분류 작업은 그만 📦: 배송 전에 물품을 분류하는 작업, 지금까지는 택배노동자들의 몫이었는데요. 4시간 이상 걸리지만 돈을 받지는 못했어요(=공짜노동). 앞으로 회사는 택배노동자에게 분류작업을 맡길 수 없고, 맡긴다면 정당하게 돈을 줘야 해요.  2. 하루 12시간, 일주일 60시간 ⌛: 매일, 매주 최대로 일할 수 있는 시간을 정했어요. 밤 9시 이후 심야배송도 되도록 하지 않기로 했고요. 3. 표준계약서로 계약 🖋️: 1번과 2번을 포함해 표준계약서를 만들어 올 9월까지 새로 계약하기로 했어요.   사회적합의기구는 이후에도 계속 이야기를 나눈다고 해요. 2월부터 토론할 주제는 택배 요금 인상이라고.

노동·일
💪

허리 펴고 일할 권리📦

어제오늘 일이 아닌 아파트 택배차 출입 금지 논란, 이번엔 서울 고덕동 아파트가 시끌시끌한데요. 이 때문에 택배 노조가 올해 들어 2번째 파업을 선언했다고.   택배차 논란? 전에도 들어본 것 같아! 3년 전, 경기도 다산 신도시 한 아파트의 일부 주민이 단지 안에 택배 차량이 못 들어오게 막은 적 있어요: “덩치 큰 차가 다니면 위험해, 지하 주차장으로 다녀라!” 문제는 택배차 키가 커서 지하로는 들어갈 수 없단 것. 이후 정부가 주차장법을 바꿔 지하 주차장 입구 높이 기준을 2.7m로 높였지만, 2019년 이전에 건축 승인을 받은 아파트는 해당 안 돼요. 택배 노조에 따르면, 여전히 전국에 170여 개 넘는 아파트가 택배차 출입을 금지하고 있고요.   이번엔 무슨 일이야? 지난달, 서울 고덕동 한 아파트가 택배차 출입을 막았어요 ❌. 입주민: 아이들이 다칠 수 있으니, 낮은 택배차로 바꿔서 지하 주차장으로 다녀. 택배 기사: 낮은 차 쓰면 허리도 못 펴고 짐을 빼야 해서, 허리나 목이 쉽게 다쳐. 결국 집마다 손수레로 갖다줘야 하는데, 그럼 시간이 3배는 더 걸리고. 결국 택배는 아파트 입구에 탑처럼 쌓여갔어요. 이를 두고 ‘안전이 우선이다 vs. 갑질이다’ 갈등이 계속되자 기사들이 파업이란 카드를 꺼낸 것: “주민 vs. 택배 기사 싸움으로 볼 게 아니야. 택배 회사, 직접 나서서 해결해라.”   파업에 참여하는 사람은 택배 노조원의 3분의 1 수준이고, 신선식품만 배송을 중단하기로 해서 ‘택배 대란’까지는 이어지지 않을 것 같아요. 하지만 코로나19 시대에 택배 노동자가 더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와 택배회사가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와요. 택배 문제, 이거 말고 또 있지 않아? 👉 과로사 문제 다룬 뉴닉 콘텐츠 보러 가기  

노동·일

쌍용차 해고노동자 복직

노동·일
💪

삼성 해고 노동자, 철탑 위의 ‘인간 새’

강남역 지나가다, 철탑 위에 있는 사람 보신 분?(영상) 삼성의 해고 노동자 김용희 씨가 작년 6월부터 CCTV 철탑 위에 올라가 있었는데, 355일 만에 내려왔어요.    철탑에 왜 올라갔던 거야? 부당한 해고에 대한 복직을 시켜달라던 것. 김용희 씨는 1982년 삼성항공(현재 한화테크윈)에 입사 후, 노동조합을 만들려 했다는 이유로 91년과 95년에 해고됐어요(중간에 복직). 이후 자신은 정당한 노조 활동을 하려던 거라며 25년 동안 복직 투쟁을 벌여왔고요. 하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자 마지막으로 한번 싸워보겠다며 ‘사과·명예 복직·해고 기간 동안의 임금 보상’ 3가지를 조건으로 걸고 올라간 것. 이번에 삼성과 합의를 보며 🤝 약 1년 만에 땅으로 내려온 거죠.   삼성은 왜 이제 합의를 한 거야? 사실 삼성이 지금 ‘노조와 화해 타임’을 갖고 있거든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재판을 받고 있는데요. 재판부가 “너네 법 잘 지키는지 감시하는 위원회 만들어라”라고 한 조언에 따라 ‘준법감시위원회를 만들었어요. 이후 위원회에서 삼성에 ‘무노조 경영 포기&노동 탄압 사과’를 요구했었고, 실제로 지난달에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사과하기도 했고요. 사과 이후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와 처음으로 협상도 하고, 이번에는 김 씨와 합의를 본 거고요.   이제 다 해결된 건가? 아직 아니에요. 이번 주 목요일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사과문에서 약속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나와요 🧐. 노동 3권을 어떻게 보장할지에 대한 내용을 살펴봐야 해요.  

노동·일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