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어린이만 할 수 있는 SNS?

페이스북이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을 만들겠다고 했어요📱. 그런데 전 세계 시민단체와 미국 44개 주 법무장관이 “흐즈믈르그 흤드” 하며 압박하고 있다고.

 

어린이용을 따로 만든다고?

맞아요. 페이스북은 지난 2012년 인스타그램을 인수해서 운영 중인데요. 현재 13세 이상만 사용할 수 있어요. 하지만 많은 어린이가 나이를 속이고 가입하고, 이런 어린이를 노린 SNS 범죄도 많다고 ☹️. 그래서 아예 어린이끼리 안전하게 #소통 #맞팔 할 수 있는 판을 깔아주겠다는 것. 

 

괜찮은 거 같은데... 왜 반대하는 거야?

지난 4월에 미국·영국·호주 등에서 35개 시민단체가, 이번 주(11일)에는 미국 각 주 법무장관이 모여 페북에 계획을 중단하라는 편지를 보냈어요. 내용을 살펴보면:    

  • 이젠 아이들 이용해 돈 벌려고? 💽: 페북·인스타는 사용자 데이터로 돈 버는 서비스잖아. 성인 사용자의 데이터도 함부로 쓰면 위험한데, 이젠 아이들의 데이터까지 모아서 돈벌이에 쓴다고? 

  • 정서 발달에 안 좋아 🙅: 어른도 인스타에 외모나 돈 과시하느라 논란이 많은데, 이걸 아이들까지 쓰게 한다고? 또래에게 인정받으려고 외모에 집착할 수 있어. 중독될 수도 있고.

  • 온라인 범죄 늘어날걸 🚸: 인스타에도 아이들 노린 범죄 있는데, 어린이용 나오면 이런 범죄 더 생기는 거 아냐? 아이들끼리도 서로 사이버 불링할 수 있다고.

 

하지만 페이스북은 접을 생각이 없어 보여요. “아이들은 이미 온라인 세상에 있다”며 어린이용 인스타로 더 안전한 공간을 만들겠다는 것. 전문가들과 안전·정신건강을 지키기 위한 논의를 하겠다고 했고요. 

#경제#미국#소셜미디어#테크#페이스북#인스타그램#어린이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