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인도양에 쏟아지는 기름, 최악의 환경오염 🚢

인도양을 건너, 대서양을 건너... 최악의 해양오염이 시작될 것 같아요 😰. 바다 한가운데서 화학물질을 가득 실은 배가 불타고, 침몰할 위기에 처했거든요.

 

무슨 일이더라?

시간 순서대로 살펴보면:

  • 5월 20일: 한 컨테이너선이 스리랑카 앞바다에서 불이 났어요 🚢. 문제는 배에 기름(벙커유) 278톤, 가스 50톤, 질산 25톤 등이 실려 있었다는 것. 화학물질 때문에 불길은 커졌고 내부 폭발까지 있었어요.

  • 5월 25일: 선원 25명은 헬기 등으로 모두 탈출했어요.

  • 6월 1일: 불 난 지 12일 만에 불이 잡혔어요 🧯. 하지만 문제는 이때부터 시작돼요. 불을 끄려고 물을 쏟아부으면서 배가 너무 무거워진 것.

  • 6월 2일: 배 앞쪽부터 가라앉기 시작했어요. 선박을 먼바다로 끌고가려 했지만 이마저도 실패해, 천천히 가라앉고 있어요.

불이 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폭발물을 만드는 데 쓰이는 질산이 컨테이너에서 새어 나온 정황이 확인됐고요. 선원들은 사고나기 한참 전에 질산이 샌 사실을 알면서도 대처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어요.

 

상황은 얼마나 안 좋아?

이미 불에 탄 컨테이너 조각들이 주변 해안가 50km 이상을 뒤덮고 있어요(사진). 해양 동물이 죽은 채 밀려오는 모습이 이미 재앙이 시작된 거나 다름없다고. 기름이 실제 새어 나왔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스리랑카는 혹시나 샐까 대비하고 있고요 🚨: “사고 현장 주변에서 어업 금지! 기름 바로 걷어낼 수 있게 준비한다!”

 

 

+ 태안 앞바다에서도 기름 유출된 적 있지 않아?

지난 2007년,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배와 배가 충돌하며 기름 약 1만 2547㎘가 바다로 흘러나온 적 있는데요. 이번에 인도양에선 기름이 유출되지는 않았지만, 불이 난 배에 실린 기름은 태안의 경우보다 약 22배 많아요. 

#세계#아시아태평양#재해재난#환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1,71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