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서유럽 대홍수의 원인 🌡️

“독일에서 홍수로 목숨을 잃을 거라곤 생각도 못 했어요.” 지난주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이재민이 된 한 독일 주민이 한 말인데요. 서유럽을 강타한 이번 폭우 역시 기후위기가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지구상에 기후위기에서 안전한 사람은 없다’는 말이 나와요. 

 

얼마나 심각해? 

지난 14~15일, 독일 서부 지역과 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에 100년 만의 폭우가 내렸어요 🌧️. 평소 한 달 동안 내리는 비의 양이 하루 만에 쏟아졌다고. 강물이 넘치고 집이 무너져 독일과 벨기에에서 170명 넘는 사람이 숨졌고, 수백 명이 실종됐어요. 기찻길이 끊기고 댐이 무너지기도 했고요.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하는 데만 최소 몇 주가 걸릴 거라고.

 

근데 기후위기랑은 무슨 관계야? 🌍 

과학자들은 이번 폭우가 기후위기 때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해요. 지구 평균기온이 섭씨 1도 올라갈 때마다 대기가 7% 가량의 수증기를 더 머금게 되는데, 그러다 한꺼번에 더 많은 비를 쏟아내기 때문. 이쯤에서 모두가 궁금해하지만 차마 꺼내기 애매했던 질문을 해보자면:

Q: “폭우나 홍수는 예전에도 있었잖아. 정말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냥 운이 좀 안 좋았던 거 아냐?” 🙋

A: “홍수는 언제든 발생할 수 있죠. 그 확률은 마치 주사위를 던지는 것과 같고요. 하지만 인간이 (기후위기를 초래함으로써) 주사위 던지기의 확률을 (더 높게) 바꿔버린 거예요.” -랄프 투미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기상학 교수 🧑‍🔬. 

 

진짜 큰일이네 😟 요즘 여기저기서 난리잖아... 

맞아요. 1000년에 한 번 일어날 법한 사건이라는 미국 서부의 최근 폭염도 기후위기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데요. 사실 따지고 보면 남들보다 일찍 경제를 발전시키는 동안 온실가스를 마구 뿜어냈던 건 선진국들인데, 그동안 기후위기의 피해는 가난한 나라들이 크게 겪어왔잖아요. 선진국들은 이번 홍수와 폭염을 겪으면서 기후위기와 그에 따른 재난이 남의 일이 아니라는 걸 새삼 깨닫고 있다고. 몰디브 등 48개 나라가 가입한 기후취약국포럼(CVF) 대표는 이렇게 밝혔어요: “몰디브처럼 작은 섬나라에 살고 있든 서유럽 선진국에 살고 있든, 기후 비상 상황에서는 누구도 안전하지 않습니다.”

#유럽#독일#기후위기#환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