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유 가격 오르는 원인과 논란

우유 가격이 9월부터 오른다는 얘기가 들려요 🥛. 

 

우유 가격 오른다고? 왜?

  • 폭염 때문이야 🌡️: 우리나라에서 주로 키우는 홀스타인종 소는 더위에 약한데요. 더운 여름에 소가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우유 생산량이 줄어들었어요.

  • 사룟값 때문이야 💸: 우유를 만드는데 필요한 돈(=생산비)이 늘어나면서 지금과 같은 값으로 팔면 남는 게 없다는 거예요(1L 팔면 200mL 가격 남음). 우유 생산비 중 절반 이상이 사료를 살 때 쓰이는데요. 사료를 만드는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사룟값도 올랐거든요.

우유 가격이 오른다는 소리에 시장이 들썩이고 있어요.
 

시장이 왜 들썩거려?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어요. 

  • 밀크인플레이션 올지도: 우유 가격이 오르면서 물가가 전체적으로 오르는 걸 ‘밀크 인플레이션’이라고 하는데요. 우유 가격이 오르면, 우유를 재료로 쓰는 아이스크림이나 빵, 과자 등의 가격이 다 오르면서 전체 물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거예요. 요즘 장바구니 물가도 올랐는데, 이 물품들까지 값이 오르면 소비자 부담이 늘어날 거라는 우려도 나와요. 

  • 저렴한 외국산 우유 들여올지도: 비싼 국산 우유 대신 외국에서 저렴한 우유를 더 많이 들여올 수 있어요. 국산 우유로 요구르트·치즈 등 가공식품을 만들면 이윤을 충분히 남길 수 없기 때문. 식품업계가 계속해서 국산 대신 외국산을 쓰면, 결국 국산 우유 재고가 많이 남게 되면서 낙농업계에도 피해가 돌아올 수 있고요. 

 

사람들 반응은 어때?

우유 가격 올리는 게 이해가 잘 안 간다는 의견이 있어요. 출생률도 줄고, 코로나19로 학교 안 가면서 우유급식도 줄어서 남은 우유가 넘쳐나는데 가격을 더 올리면 어떡하냐는 거예요. 비싸지면 더 안 사게 돼서 버리는 우유만 더 늘어날 테니까요 🚮. 

 

한편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어요. 사룟값과 인건비가 계속 오르는데 파는 가격은 그대로면 낙농업계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거예요. 돈 벌기가 힘들어진 낙농업계가 소 키우는 걸 포기하면 생산 기반이 무너질 수도 있고요. 

#경제#산업#생활경제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