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담합하다 딱 걸린 독일차 업체들 🚨

원래 좋은 기술 있으면 서로 먼저 쓰려고 안달이잖아요. “우리가 이런 기술 개발했다!”고 막 자랑도 하고요. 그런데 독일의 유명한 자동차 회사들이 정반대의 담합을 한 사실이 밝혀져서 큰돈을 뱉어내게 됐어요 🚨.

 

담합? 무슨 잘못을 한 거야?

EU에는 자동차 배출가스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있는데요. BMW·다임러·폭스바겐 그룹(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은 이 기준을 맞출 기술을 갖고 있으면서도, 기술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지 말자고 몰래 합의한 거예요. EU가 몇 년 전부터 조사해봤더니, 2009~2014년까지 5년 동안 이런 담합을 쭉 해왔다고. 예를 들어, 요즘 나오는 디젤차에는 환경에 안 좋은 질소산화물을 중화시켜주는 액체인 ‘애드블루(AdBlue)’ 탱크가 있는데요 💨. 이 탱크가 클수록 환경오염을 더 많이 줄일 수 있는데도, “너무 크게 만들지 말자”고 합의했다고 🙄. 연비가 낮아지는 문제도 있고, 너무 크면 스피커 같은 다른 부품을 넣을 공간이 줄어들거든요.

 

나쁜 일 했네... 그래서 어떻게 됐어?

1조 원 넘는 과징금을 내게 됐어요 💸(BMW 약 5000억 원, 폭스바겐 그룹 약 7000억 원). EU의 입장 🇪🇺: “유해 가스를 줄일 기술을 갖고 있으면서도 경쟁하지 않기로 담합해 소비자들이 환경을 덜 오염시키는 차를 살 기회를 빼앗았다”. 다임러는 EU에 이런 담합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과징금을 피했고요. EU가 가격 담합이 아니라, 특정 기술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과징금을 매긴 건 이번이 처음이에요.

+ 예전에도 디젤 엔진 때문에 시끄러웠잖아...?

맞아요. 지난 2015년 폭스바겐이 디젤차의 배출가스 환경기준을 통과하려고 속임수를 쓴 사실이 발각된 적 있어요(=폭스바겐 디젤게이트). 당시 전 세계에 걸쳐 약 1100만 대의 디젤 차량에 이런 속임수를 썼는데요 🚗. 폭스바겐은 약 39조 원에 이르는 돈을 내야 했고, 수백만 대의 차를 리콜했어요.

#경제#자동차#유럽연합(EU)#환경#폭스바겐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