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동아제약 성차별 면접 논란

동아제약 채용 과정에서 성차별을 겪었다는 폭로가 있었는데요. 동아제약의 사과와 해명 때문에 사람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어요.

 

성차별이라니. 무슨 일이야?

유튜브 ‘네고왕2 동아제약 편: 생리대 네고’ 영상에 댓글이 하나 달렸어요. 작년에 동아제약 채용에 지원했던 A씨의 면접 후기인데요. 핵심 내용: 면접에서 “여자는 군대 안 가니까 남자보다 월급 덜 받는 것 어때요?”, “군대에 갈 생각이 있어요?”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이어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댓글이 달리며, “여성용품을 파는 회사가 정작 채용에선 여성을 차별한다”는 비판과 함께 불매운동으로 커졌어요. 동아제약은 부랴부랴 댓글로 사과문을 남기고, 해명 인터뷰도 했는데요. 

  • 사과&해명: 면접관이 매뉴얼을 벗어난 질문을 했고 불쾌감을 줘서 죄송하다. 회사에서 군필자의 처우를 개선하는 인사제도를 새로 준비하는데, 사회적인 이슈인 ‘군 가산점*’에 대한 지원자의 논리성을 보고 싶었던 것이다.

오히려 사람들 분노가 더 커졌어요.

 

뭐가 문제였길래?

A씨는 긴 글을 올려 사과와 해명의 잘못된 점을 요목조목 짚었어요. 요약하면:

  • 진정성 없어: 회사가 공식·공개 사과를 해야 하는데, 유튜브 댓글로만 하는 건 문제를 작게 만들려는 거 아니야? 성차별을 ‘불쾌감’ 정도로만 치부한 것도 문제야. 

  • 개인의 문제가 아니야: 채용을 총괄하는 사람이 한 발언이면 회사 차원의 문제인데 ‘면접관’ 혼자의 문제로만 치부하면 안 되지. 

  • 해명 맞아?: 여성 면접자에게 ‘군대 갈 생각이 있냐’고 물은 게, 군필자 처우 개선을 위한 질문인지 이해가 안 가네.

 

이번 일을 계기로, 채용 과정에서 비슷한 성차별 경험을 겪은 이야기가 봇물 터지듯 터지고 있어요. A씨는 동아제약에 ‘제대로 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고요.

 

+ *군 가산점, 지금도 있나?

군대를 다녀온 사람에게 채용 과정에서 가산점을 주는 ‘군가산점제’. 1999년 헌법재판소는 이 제도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을 내렸어요. 채용 기회는 사회공동체에 동등하게 보장되어야 하는데, 군가산점제는 군대에 안 가는 사람, 못 가는 사람을 차별한다고 본 것.

#사회#인권#여성#젠더#성차별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

아베 정권 사과 요구 집회

지난 토요일, 광화문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사람들이 외친 구호: “아베 정권, 사과하라!” 참여한 시민단체만 596개로, 약 5000명이(주최 측 추산) 한자리에 모였어요.이번엔 뭘 사과하라고 했는데? 사람들은 아베 정권이 과거를 반성하지 않고, 수출 규제로 우리나라 경제를 침략하고, 평화를 위협했다고 말하는 중. 특히나 참여한 사람들이 입 모아 했던 말: “우리는 일본 사람들을 미워하는 게 아니다. 우리는 아베 정권에 반대하기 때문에 불매운동을 하는 것!”맞아. 요새 일본 제품 다들 잘 안 쓰지. 처음에는 일본 맥주 안 먹거나, 일본 브랜드 옷을 안 입는 것부터 시작됐는데요. 점점 그 범위가 넓어져 일본 여행 안 가기, 애니메이션 등 일본 문화상품 소비 안 하기 등으로 번졌죠. 최근에는 택배 근로자들이 일본 제품 배송을 거부하거나, 마트 근로자들이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는 행동으로까지 이어졌고요.근데 진짜 효과가 있을까?NO 일본 제품: 수입맥주 중 1~2위를 다투던 아사히는 점점 정상과 멀어지는 중. 편의점에서는 일본 맥주 매출액이 평균 30% 이상 떨어졌고요. 일본산 라면이나 조미료, 소스 등도 비슷한 상황. 일본 제품을 팔지 않겠다고 선언한 슈퍼마켓은 약 2000곳까지 늘었어요. NO 일본 여행: 예약해둔 일본행 비행기표나 호텔을 취소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일본 내 관광업계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영상). 특히, 한국인들이 자주 찾던 소도시들이 울상 짓는 중. 근데 오래 지속될까?당분간 불매운동은 계속될 것 같아요. 불매 운동의 방식이 일시적인 인증샷에서 소확불(소소하지만 확실한 불매)로 옮겨가고 있거든요. 한편, '샤이재팬'이란 말도 생겼습니다: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 일본 여행을 다녀왔거나, 일본 제품을 샀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거나 숨기는 현상이죠. 일본은 뭐라고 하냐고요? 아베: “여전히 배상할 생각 없고, 수출 규제는 더 빡세게 만들겠다.” 

세계
🌐

BBC 사원 인종차별 논란

날씨 쌀쌀한 10월이지만, 영국 대표 공영방송사 BBC는 어쩐지 땀을 삐질삐질 흘리는 중. BBC가 한 뉴스 진행자를 징계하겠다고 하자 사람들 사이에서 난리가 났고, 결국 토니 홀 BBC 사장이 나서 이를 번복했습니다.배경지난 7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했었는데요: “너네 나라로 돌아가서, 그 곳 범죄 해결하는 데 힘쓰지 그래?” 누구한테 보내는 거라고 콕 짚어 말은 안 했지만, 모두가 알고 있는 그 대상은 바로 민주당 유색인종 정치인 4인방이었죠. 그런데 며칠 뒤, BBC의 아침 방송 진행자 나가 먼체티가 방송에서 트럼프의 트윗을 비판했던 것: “유색인종 여성인 내가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거기에는 인종차별적인 의미가 포함되어 있었다.(영상, 영어)”그런데 방송이 끝나자마자 먼체티가 BBC의 가이드라인을 어겼다며 항의가 들어왔어요. BBC는 언론인들의 공정한 보도를 위해 개인이 논쟁적인 사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힐 수 없도록 하거든요. 시청자들도 BBC에 불만을 제기했고, BBC는 멘체티를 징계하겠다고 밝혔고요.그러자 BBC로 날아온 것 📮: 영향력 있는 수십 명의 흑인 배우들과 방송인들이 참여한 공개 편지. 편지에는 인종차별은 ‘공정한' 입장을 가져야 할 만큼 가치 있는 의견이 아니라는 메시지와 함께 먼체티를 그런 식으로 검열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담겨 있었어요. 더불어 먼체티와 함께 트럼프를 비난한 다른 진행자(백인 남성)는 징계를 안 받으면서, 먼체티가 유색인종 여성이라 인종 차별을 받은 게 아니냐는 의심도 나왔고요. 사람들의 비판이 계속되자, 토니 홀 BBC 사장이 직접 나서 입장을 다시 바꾸었습니다. 토니 홀 BBC 사장: 인종 차별은 논쟁거리도, 의견도 아닌 인종 차별일 뿐입니다. 먼체티는 이번에 어떠한 징계도 받지 않을 것입니다. 사장님이 다시 유턴을 하긴 했지만, 현재 BBC를 향한 일부 사람들의 쌔-한 시선까지 같이 거둬질지는 모르겠네요.

세계
🌐

여자 축구 미국대표팀의 평등임금 주장 ⚽

7월 7일, 프랑스에서 열린 2019 여자 월드컵에서 미국 대표팀이 우승을 거두었어요! 그런데 우승만큼 주목을 받는 것이 따로 있었으니, 관중들이 외친 구호: “평등 임금(Equal pay)!” (영상)대망의 결승전 전날, 미국 여자대표팀이 문제를 제기했거든요. “미국축구연맹과 FIFA(국제축구연맹)가 우리를 남자 선수들만큼 존중하지 않는다!” 특히 대표팀이 지적한 상금 차이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어요. 월드컵에서 우승하더라도, 남자 월드컵은 상금이 약 4700억 원 상당인 반면, 여자 월드컵은 354억 원 수준이기 때문. (FIFA 회장이 2023년에는 2배로 올려주겠다고 말했지만, 선수들: 여전히 한참 불공평한데! 🙄) 미국 여자대표팀은 귀국 후에 국내외 축구연맹과 본격적으로 협상할 예정이에요. 팬들의 구호를 듣고 난 뒤, 대표팀 주장 레피노는 이렇게 말했어요: “‘동등한 임금을 받을 자격이 되나?’라는 의심은 이제 끝났습니다. 팬들도, 선수들도, 대부분 스폰서들도 다음 단계로 나아갈 준비가 된 것 같네요. FIFA가 해줄 수 있는 건 뭐죠?”

세계

#Black Lives Matter

세계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