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비트코인으로 세금을 낸다고?

뉴니커, 마트 가면 결제 어떻게 해요? 보통은 카드를 많이 쓰는데요. 중남미의 엘살바도르(지도)에서는 내일(7일)부터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어요 🇸🇻.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인정했거든요 ₿. 원래 엘살바도르에서는 미국 달러가 유일한 법정통화였는데, 이제 비트코인도 추가된 것. 

 

그럼 뭐가 달라져?

엘살바도르 사람들은 이제 세금 낼 때, 물건값 치를 때 비트코인으로 계산할 수 있어요. 법정통화로 인정되면 돈을 받는 사람은 이를 거절할 수 없어서, 가게 사장님은 비트코인 결제를 거부할 수 없거든요 🏦. (🦔: 우리나라는 한국은행이 찍어내는 원화(₩)가 법정통화슴!)

 

법정통화를 왜 바꾸는 거야?

달러에 문제가 생겼거든요. 엘살바도르는 원래 쓰던 화폐 ‘콜론’이 따로 있었어요. 하지만 화폐금융정책에 실패해 1980년대에 물가가 계속 오르고 📈 콜론의 화폐 가치가 너무 많이 떨어지자(=인플레이션), 2001년부터 법정통화를 미국 달러화로 바꿨고요. 덕분에 어느 정도 괜찮아졌지만, 미국의 통화정책에 휘둘리게 됐어요. 특히 코로나19 이후 미국이 달러를 계속 찍어냈지만(=양적완화), 엘살바도르는 공급받지 못했고요 🚨. 달러에 덜 의존하기 위해 법정통화를 아예 하나 추가한 거예요.

 

그런데 왜 하필 비트코인이야?

돈을 싸게 보낼 수 있기 때문. 엘살바도르는 전체 인구의 29%가 해외에서 일을 하고 가족에게 돈을 보내는데요. 작년 국내총생산(GDP)의 23%가 미국 등 해외에서 이민자들이 보내온 돈이었을 정도라고 💰. 송금 수수료로 매년 약 4700억 원이 나가고 있어서 💸, 수수료를 아껴 경제를 살려보자는 취지도 있어요. 또 국민의 70%가 계좌는 없지만 핸드폰은 누구나 있기 때문에 더 편리하게 계산할 수도 있고요. 이를 위해 엘살바도르 정부는 곳곳에 비트코인 ATM을 설치하고, 비트코인 앱을 처음 깔면 30달러 정도의 코인을 주고 있어요.

 

사람들은 뭐래?

걱정이 많아요 🤔. 비트코인은 하루 사이에 1코인에 5000달러 이상 오르내릴 만큼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계산할 때 문제가 생길 수 있어요. 정부에서 관리하기 어렵기 때문에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도 우려를 나타냈고요. 한 설문조사에서는 10명 중 9명은 비트코인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고, 3분의 2 이상은 법정통화로 쓰는 거에 반대했어요 🙅. 상점 주인들도 비트코인을 안 받겠다고 하고, 수도에서는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어서 비트코인이 제대로 쓰일지는 지켜봐야 해요. 

#세계#가상화폐#중남미#비트코인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