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일

모두가 불만인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

노동자가 일하다가 목숨을 잃는 일을 이제는 막아보자며 지난 1월 ‘중대재해처벌법’이 만들어졌잖아요. 지난 9일, 정부가 이 법이 구체적으로 어떨 때 적용되는지 자세히 정한 내용(=시행령 제정안)을 발표했는데요. 노동계와 경영계 모두 반발하고 있어요. 

  • 중대재해처벌법, 뭐더라?: 산업재해나 사고로 노동자가 목숨을 잃으면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10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법이에요. 내년 1월 27일부터 사업장 규모에 따라 차근차근 적용돼요.

 

일단 시행령 내용부터 알고 싶어

  • 이 질병은 산업재해로 인정합니다: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될 24가지 ‘직업성 질병’을 정했어요. 정부: “일과 인과관계가 분명하고, 사업주가 예방할 수 있는 질병으로 정했다.” 화학물질 중독·피부·호흡기 질환·열사병 등이 포함됐는데요. 과로가 원인이 될 수 있는 뇌출혈·심근경색 등은 빠졌어요.

  • ‘공중이용시설’이 어디냐면요: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공중이용시설)에서 일어난 사고로 시민이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중대시민재해’도 처벌 되는데요. 공중이용시설의 기준이 정해졌어요. 하지만 건물 철거 현장 등은 빠져서, 광주 건물붕괴 참사 같은 일이 벌어져도 이 법으로는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됐어요.

 

근데 뭐가 문제라는 거야?

노동계와 경영계 양쪽에서 불만이 나와요:

  • 노동계: 택배노동자 과로사·광주 붕괴참사 같은 건 중대재해가 아니라는 거잖아. 인정할 수 없어. 기업에 면죄부를 주겠다는 거나 마찬가지야.

  • 경영계: 병의 중증도에 대한 기준도 더 정확하게 만들어줘. 적용 범위가 너무 모호하고 넓어서, 어디까지 기업이 책임져야 처벌을 피할 수 있는지 모르겠어.

+ 그렇구나... 그럼 이대로 확정되는 거야?

그건 아니에요. 지금은 “법 이렇게 바뀔 거니까 준비하고, 혹시 문제점 있으면 말해줘!”하고 입법예고를 하는 것. 입법예고 기간인 8월 23일까지는 관련 업계·기관의 의견을 듣고 법을 고칠 수 있어요. 최종안은 10월쯤 결정된다고.

#사회#정부#노동·일#산업재해#중대재해처벌법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