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미국: ...심각한 반도체 부족입니다 🇺🇸

요새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가 모자라서 난리도 아니에요. 미국에선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삼성전자 등 글로벌 반도체·자동차 기업을 불러 긴급회의를 열었어요 👥.

 

미국이 삼성을? 왜 불렀대?

기업들을 부른 데는 크게 3가지 배경이 있어요:

  • 반도체가 부족해 🔗: 5G, AI 등을 팍팍 개발하려면 반도체가 많이 필요한데, 작년에 수요 예측을 잘못하는 바람에 확 부족해졌어요. 특히 자동차 공장은 생산을 멈출 정도로 차량용 반도체가 부족해요.

  • 중국 때문에 걱정돼 🇨🇳: 미국과 중국은 사이가 안 좋잖아요? 그런데 전 세계 반도체 대부분이 중국 옆(우리나라·대만)에서 만들어, 미국은 걱정이 많아요. 중국의 입김으로 동아시아에서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면, 미국 산업이 흔들릴 수 있기 때문.

  • 일자리 좀 만들자 ⚙️: 바이든은 미국 경제를 일으키기 위한 정책을 여럿 펴고 있는데요. 반도체 공장을 미국에 지으면, 늘 고민거리인 일자리 문제가 해결될 수 있어요.

 

그래서, 불러서 뭐라고 했어?

크게 2가지 메시지가 있는데요:

  • “중국 빼고 동맹 맺자”: 바이든은 중국에 기대지 않는 반도체 공급 시스템을 만들고 싶어 해요. 이번에 초대받은 손님 리스트에 중국은 쏙 빠졌는데, ‘반도체 동맹’을 만들어 중국에 맞서보겠다는 거예요.

  • “투자는 내가 할게, 공장은 누가 지을래?”: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지으면 팍팍 투자하겠다고 했어요. 특히 차량용 반도체 공장을 늘리라는 압박에 인텔은 바로 OK 했고요.

 

삼성전자는 약 20조 원을 투자해 미국에 반도체 파운드리* 공장을 지을 계획인데요. 바이든의 이런 압박에 ‘차량용 반도체도 만들어야 하나’ 고민할 수도 있어요. 또 유럽에서도 세금 깎아줄 테니 오라고 하는지라, 더더욱 고민이 커질 거라고.

*파운드리: 쉽게 말해 반도체를 대신 만들어주는 건데, 설계도를 받아 생산만 하는 걸 말해요.
#경제#미국#산업#국제경제#테크#반도체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미국의 화웨이 반도체 제재

세계

미국: 마라 마라 vs. 중국: 주라 주라

세계
🤖

차량용 반도체 부족, 급구! 🚨

자동차를 만드는 데 필요한 반도체가 모자라서 전 세계 자동차 업계에 빨간불이 켜졌어요 🚨. 폭스바겐, 토요타, 크라이슬러 등의 해외 자동차 생산 업체들은 공장 가동을 잠시 중단했을 정도라고.   자동차에도 반도체가 들어가? 자동차에 안전과 편의를 위한 장치들이 많이 들어가며 반도체도 많이 넣게 됐어요. 초음파를 통해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물을 감지해주는 장치(=차량거리제어장치)나 브레이크를 안전하게 제어하는 장치(=ABS) 등이 대표적인데요. 이런 장치들을 제어하기 위해 차 한 대에 평균 200~400개의 반도체가 들어가요. 컴퓨터·스마트폰에 사용되는 반도체(=가정용 반도체)보다 훨씬 높은 안전성과 내구성이 필요해요. 자동차 엔진에서 발생하는 열과 속도를 견뎌야 하고, 사람의 생명에 더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기 때문.   왜 갑자기 부족해진 거야? 자동차 제조 회사에서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자동차를 덜 살 것으로 판단하고 반도체 주문량을 줄였거든요 📉. 그래서 대부분의 반도체 생산 업체가 가정용 반도체를 더 많이 생산하기로 했어요. 하지만 최근 갑자기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고, 만들어둔 건 없으니 난리가 난 거죠. 해외 자동차 제조업체와는 달리 한국은 아직은 큰 차질을 겪고 있지는 않은데요. 하지만 6개월에서 1년간은 해결될 것 같지 않아 국내에 생산시설을 더 마련하는 등 비상 대응 체제에 들어갔어요.

테크
💪

17년 만의 삼성 반도체 노동자 보상

혹시 ‘반올림’이라는 단체를 아시나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희소병에 걸린 사람들과 그 유가족이 삼성전자의 사과와 보상을 요구하며 만든 곳이에요. 최근 이들이 대부분 보상을 받으면서, 길고 긴 사건의 매듭이 한 차례 지어졌다고. 이 사건이 중요한 이유 🔎: 반도체·LCD 등 첨단산업 관련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희소병에 걸리면 산업재해로 인정받기 어려웠는데요. 이 사건을 통해 산업재해로 인정받는 사례가 처음으로 생겼기 때문.   어디선가 들어본 것 같기도 하고... 한번 정리 좀! 2007년 3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던 황유미 씨가 급성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어요. 황 씨의 유가족은, 공장에서 사용하는 약품이 엄청 독해서 백혈병에 걸렸다고 봤고요. 찾아보니 같은 공장에서 일한 다른 사람들도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걸 알게 되었고, 근로복지공단에 ‘산업재해로 인정해달라’는 신청을 합니다. 그러면서 ‘반올림’이라는 단체가 생겼고, 삼성의 반도체·LCD 공장에서 일하다가 희소병에 걸린 노동자와 그 가족도 이 단체에 합류하게 된 거고요.    마음 아픈 일이네. 사람들은 보상을 받았어? 보상 얘기가 처음 나온 건 2014년, 황유미 씨 사례가 산업재해로 인정받은 때예요. 황 씨가 세상을 떠난 지 7년 만인데, 산재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근로복지공단과 반올림 사이에 긴 소송이 이어졌기 때문. 이후 고등·대법원에서 다른 노동자들도 산재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계속 나오며 보상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되었고요. 근로복지공단 🏢: 반도체 공장에서 독한 화학물질 쓰는 건 아는데, 기준치를 넘지는 않더라. 그리고 희소병의 원인은 의학적으로도 제대로 밝혀진 게 없어서, 화학물질이 원인이라고도 말하기 어려워. 업무상 재해로 노 인정! 대법원 ⚖️: 화학물질 하나하나가 기준치를 넘지 않더라도, 다 합쳐서 오랫동안 노출되면 위험할 수 있어. 희소병 원인이 의학적으로 제대로 밝혀진 적 없다면 반도체 공장에서 일한 것도 ‘폭넓게’ 원인으로 봐야 해.   그런데 왜 이제서야 보상이 거의 다 된 거야? 판결 이후에 삼성과 피해자 단체*가 합의하는 과정도 만만치 않았거든요.  2015년 7월: 조정안이 나왔지만 삼성전자가 거부했고, 이로 인해 반올림은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1000일 넘게 농성을 했어요.  2018년 11월: 두 번째 합의안이 나왔고 삼성전자와 피해자 단체가 합의를 보았습니다. 2019년 1월: 위 합의안을 근거로 보상이 진행됐어요. 핵심만 짚어보자면: 삼성전자와 분리된 ‘보상을 위한 위원회’를 만들어서 독립성을 보장한다. 1984년 이후 반도체 공장에 취업한 사람 중에서, 1년 이상 일하다가 희소병을 얻은 것으로 ‘의심만 돼도’ 보상한다**. 삼성전자는 사과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약속한다. * 피해자 단체는 중간에 ‘반올림’과, 반올림과 입장이 다른 ‘가족대책위’로 나뉘어요 ** 백혈병뿐 아니라, 난소암·뇌종양·루게릭병 등 다양한 사례가 있어요   이렇게 보상은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었지만, 삼성뿐 아니라 다른 반도체 회사, 나아가 다른 첨단산업 노동자도 잘 보호받을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어요.  

노동·일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