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발표

모든 기차가 전기·수소로만 움직이고, 가솔린·디젤을 쓰는 내연자동차가 희귀템이 되는 미래도시 🚄. 영화 속 이야기 같지만, 30년 후 한국의 모습일지도 몰라요.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위원회가 지난 5일, 2050년까지 탄소를 최대한 줄여 ‘탄소중립’을 해내기 위한 방안을 발표했어요.

 

탄소중립, 얘기 많이 나왔었지?

맞아요.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가 심각해지자 지난 2015년,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195개 나라가 프랑스 파리에 모여 약속을 했어요(파리협정📜): “이렇게 가다간 큰일 나겠어! 지구 온도 올라가는 속도 늦추자!” 구체적으로는 ①지구 온도를 산업화 이전과 비교했을 때 2℃ 이상 올라가지 않게 하고 ②가능하면 1.5℃까지만 올리자고 합의했는데요. 이를 위해서는 지구 온도를 올리는 가장 큰 범인 중 하나인 탄소💨를 잡아야 해요. 

 

여기에서 나온 게 바로 ‘탄소중립’인데요. 탄소중립은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는 게 아니라, 배출한 만큼 흡수해서 결과적으로는 배출량-흡수량인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거예요. 주요 선진국들은 이미 탄소중립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내놓은 지 오래지만, 우리나라는 한발 늦게 발표한 거고요.

 

그런데 어떻게 탄소중립 하겠다는 거야?

환경에 안 좋은 ‘화력발전’을 줄이고, 다른 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했어요. 화력발전은 석탄, 천연가스(LNG) 등 화석연료를 때워서 나오는 열로 증기를 만들고, 그 증기로 터빈을 돌려 전기를 만드는 건데요 🏭. 이 때 탄소가 엄청 많이 나오거든요. 정부는 탄소 중립을 위해 총 3가지의 시나리오를 발표했어요: ①기존 화력발전 일부를 남기고 재생에너지와 새로운 기술 활용한다! ②석탄발전을 아예 멈추고, 천연가스 발전만 예비로 쓴다! ③석탄발전, 천연가스 발전 모두 멈추고 신재생에너지로 완전히 바꾼다! 시나리오에는 ‘화력발전’을 줄이는 것 이외에도 탄소를 많이 발생시키는 다양한 분야에서 탄소배출을 줄일 방법들이 포함됐어요(그래픽). 

 

진짜 할 수 있는 거야?

일부 전문가들은 정부가 발표한 시나리오가 현실적이지 않다고 말해요.

  • 전력 어떻게 감당해?
    “이 시나리오가 현실이 되면, 2050년 우리나라에 필요한 전력은 2018년보다 3배 이상 많아져. 근데 원전을 새로 짓지 않고,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어떻게 그 많은 전력을 마련할 수 있다는 거야?”

  • 기술 아직 그 정도 아냐!
    “아무리 따져봐도 2050년까지 기술 수준을 그렇게까지 끌어올리는 건 무리야. 혹시 실현된다고 해도, 정부가 감당할 수 있는 비용도 아닐 거고.”

하지만, 이번 방안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나온 구체적인 목표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어요.

+ 근데, 화력발전을 계속 해도 탄소중립이라고 할 수 있어? 🤷

이런 의문 들었다면, 당신은 환경에 관심 있는 뉴니커! 뉴니커 말처럼, 환경단체들은 “화력발전과 천연가스(LNG) 발전 모두 중단하는 방법만 진짜 탄소중립이야!”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요.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은 ‘탈석탄(석탄을 이용한 전기 생산을 아예 멈추는 것)’이라고 받아들여지고 있거든요. 때문에 주요 선진국에서는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석탄 등 화력발전을 남겨두지 않고 있는데요: 독일은 오는 2038년까지 모든 석탄발전을 멈추기로 했어요. 영국은 2015년 40%였던 화력발전 비중을 2017년 이후 한 자릿수로 줄였고요.

#정부#환경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