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탈레반의 (거의) 모든 것①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부를 무너뜨리고 정권을 잡은 소식, 요즘 뉴스에 계속 나오잖아요. 그래서 뉴닉이 탈레반의 (거의) 모든 것 총 3회로 나눠 준비했는데요. 오늘은 그중 첫 번째 '탈레반, 넌 누구냐'를 소개해요.

 

#1. 탈레반의 시작

‘학생들’이라는 뜻의 탈레반은 1994년에 만들어졌어요. 이슬람 성직자 ‘무하마드 오마르’가 이슬람 학교에서 공부하던 50명을 모은 게 시작이라고 👪. 오마르는 소련이 아프간을 점령(1979~1989년)했을 때 이슬람 무장투쟁(=무자헤딘*)에 참여했는데요. 소련이 떠난 뒤에도 이슬람 내부에선 서로 싸움이 계속됐고, 전쟁 경험이 많은 오마르가 탈레반을 이끌어 다른 세력을 하나둘씩 제압했어요. 1996년에 수도인 카불을 차지하며 정권까지 잡았고요.

* ‘성전을 수행하는 전사’라는 뜻의 이슬람 무장 세력. 소련을 상대로 무장투쟁을 벌였는데, 당시 소련과 원수지간이던 미국한테 무기를 지원받았어요.

 

#2. 탈레반 1.0

이슬람 학교 학생이 모여 탈레반이 됐다고 했잖아요. 이 학교에서는 근본주의적 이슬람을 가르쳤는데요. 정권을 잡은 뒤에도 탈레반은 엄격하게 해석한 이슬람 율법(=샤리아 법)으로 나라를 다스렸어요. 

  • 서양에서 들어온 영화·음악을 금지했고, 이슬람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세계적인 불교 유적을 파괴했고요. 

  • 특히 여성 인권을 심각하게 억압했는데, 여성은 교육은 물론 일도 하지 못하게 했어요. 범죄자의 손과 다리를 잘라버리는 등의 처벌도 일삼았고요.

 

그러던 2001년, 미국이 아프간을 침공해 탈레반 정권을 무너뜨렸어요. 9·11 테러 배후로 지목된 오사마 빈라덴과 그의 무장단체 알카에다를 탈레반이 보호해줬는데, 빈라덴을 넘기라는 요구를 탈레반이 거부했기 때문.

 

#3. 부활을 준비한 탈레반

탈레반은 정권을 잃었지만 사라지지 않았어요. 이번에 정권을 다시 잡기까지 20년 동안 버틴 건데요. 그 방법은:

  • 게릴라전과 테러 ⛰️: 미국의 공격을 피해 살아남은 탈레반 대원들은 파키스탄으로 넘어가 게릴라 반군으로 변신했어요. 깊은 산속에 숨어 있다가, 미군과 미국의 지원을 받는 아프간 정부군 등을 상대로 치고 빠지는 공격·테러를 계속 이어간 거예요.

  • 미국의 방심 👀: 미국은 이라크 전쟁(2003~2011년) 때문에 아프간에 신경 쓸 여유가 별로 없었어요. 탈레반은 이 틈을 타서 아프간으로 돌아오기 시작했고요. 미국이 뒤늦게 병력을 크게 늘리기도 했는데 탈레반의 힘은 이미 잔뜩 커진 상황이었다고. 미국은 오랜 전쟁에 지쳐갔고, 2020년에 트럼프 대통령은 탈레반과 미군 철수에 합의했어요. 이어서 대통령이 된 바이든도 이 약속을 지켰고요. 탈레반이 돌아올 길을 열어준 거예요. 

 

#4. 탈레반 2.0?

20년 만에 정권을 잡은 탈레반은 여성의 권리를 보호하는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부”를 꾸리겠다고 약속했어요. 과거에 너무 억압적인 정책을 폈다가 국내외에서 지지를 잃었다는 걸 깨달았다는 분석도 있어 이번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는 것 같다고. 최근 아프간 방송에서 여성 진행자가 탈레반 대변인을 인터뷰 하는 모습(영상)도 화제를 모았어요. 전에는 상상하기도 힘든 일이었거든요. 하지만 곧 원래 모습을 드러낼 거라는 의견이 많아 앞으로 조금 더 지켜봐야 해요.

나머지 기사도 마저 읽으러 가기 👇

탈레반의 (거의) 모든 것②

탈레반의 (거의) 모든 것③

 

#세계#국제정치#미국#중동아프리카#아프가니스탄#탈레반#이라크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2,32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