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디지털에도 찐이 있다, NFT

💨 뿡뿡! 방귀 소리 48만 원에 판 썰 들어봤나요? 난생처음 보는 아티스트의 이미지 파일이 785억 원에 거래되기도 했고요. 이 모든 건 NFT 때문인데요. 뭐길래 이미지 파일과 트윗 한 줄을 이렇게 비싸게 사고팔까요? 🖼️🤳🎶+⛓

 

그르게, 나도 엄청 궁금하네

NFT는 가상자산에 붙은 진품명품 인증서 같은 거예요(Non Fungible Token: 대체할 수 없는 유일무이한 토큰). 디지털 파일은 무한 복붙할 수 있지만, NFT가 있으면 원본을 보장받을 수 있어요. 블록체인 기술로 디지털 콘텐츠에 지문처럼 고유한 코드를 적용하는 건데, 파일의 생성일이나 소유권, 판매 금액 정보까지 모두 저장돼요. 디지털 예술작품에 심기만 하면 되고 복제도 어려워서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핫 아이템으로 꼽혀요. (🦔: 뉴닉 첫 뉴스레터도 가능하슴?)

 

NFT 이웃을 사로잡은 인기매물은?

  • NYT 칼럼 사세요 ✍️: 뉴욕타임스 기자 케빈 루즈는 ‘블록체인으로 이 칼럼을 구매하세요’라는 제목의 칼럼을 NFT 경매에 부쳤어요. 이게 정말 팔릴까 싶어 올려본 건데, 진짜로 약 6억 원에 낙찰됐어요. 

  • 트윗 한 줄 사세요 🐤: 트위터 CEO 잭 도시는, 2006년 자신이 처음으로 올린 “지금 막 내 트위터 설정했음(just setting up my twttr)”이라는 트윗을 NFT 경매로 약 33억 원에 판매했어요.

  • 농구 명장면 팔아요 ⛹️: ‘NBA 탑샷’은 NBA 경기 장면 일부를 아예 NFT로 팔아요. 누구나 보는 하이라이트를, 찐 농구팬이 나만의 명장면으로 ‘소유’하고 팔 수 있게끔 시장을 만든 것. 이곳 매출은 무려 하루 약 417억 원에 달해요. 

 

하지만 남의 디지털 자산에 누군가 임의로 NFT를 심은 뒤 팔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해요. 만든 사람이 허락도 안 했는데 다른 사람이 NFT를 붙이고 “내 소유야. 증거는 NFT!”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 내가 원조다옹 😼

2017년 캐나다 회사에서 내놓은 ‘크립토키티’라는 게임이 NFT 유행의 시작이에요. 고양이를 수집하는 게임인데, 유저들은 게임을 시작할 때 NFT를 활용해 세상에 하나뿐인 고양이를 받아요. 이 고양이를 유저끼리 키우고 거래하는 거죠. 이중 ’드래곤’이라는 고양이는 무려 약 10억 원에 거래됐어요.

#경제#테크#NFT#블록체인

이런 이슈도 궁금하실 것 같아요

EU 디지털시장법 초안.txt

테크

중국 디지털 화폐 도입 💲

경제

미국의 틱톡 금지령과 미중 디지털 전쟁😵

세계
🧑

디지털 교도소, 진짜 교도소?

최근 ‘디지털 교도소’에 이름이 올라간 한 대학생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디지털 교도소가 논란이 되고 있어요.    디지털 교도소, 뭐더라? 강력 범죄자의 신상 정보를 공개하는 사이트에요 . “한국의 법이 흉악범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으니, 신상을 공개해 사회적으로 심판을 받게 하겠다”며 올해 6월 만들어졌어요. 성범죄자뿐만 아니라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가해자와 ‘손정우 사건’을 맡은 판사들까지 약 110명의 이름과 사진, 전화번호 등이 공개됐고요. 일부 사람들은 사법부가 해야 할 강력 처벌을 대신하고 있다며 응원했어요.   그런데 왜 논란이 된 거야? 전문가들이 보기에, 크게 2가지 문제가 있기 때문: 1. 불법이다: 개인이 다른 사람의 신상을 공개하는 건 개인정보보호법에 어긋나고, 명예훼손에도 해당할 수 있어요. 경찰·검찰·법원의 역할을 개인이 사적으로 한다면, 국가와 법이 존재할 의미가 없다는 것 ⚖️. 2. 제2의 피해자가 생긴다: 실제로 지난 7월, 성폭행 가해자로 엉뚱한 사람을 지목했다가 사과한 적이 있었어요. 어제(8일)도 한 사람이 경찰 조사로 겨우 누명을 벗으며 “실제 교도소에 갇힌 것 같았다”고 호소했고요.    계속 운영되는 건가? 이번에 숨진 대학생의 유족이 운영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경찰도 운영자가 누군지 조사 중이에요 🚨. 하지만 운영자는 자신이 잡히지 않을 거라며 사이트에 신상을 계속 공개하고 있다고. 이번에 운영자가 잡히더라도, 특히 성범죄자에 대한 사법부의 솜방망이 처벌이 개선되지 않으면, 앞으로도 디지털 교도소는 계속 등장할 수 있다는 비판도 있어요.  

여성
고슴이는 경제초보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오늘까지 520회 뉴스레터를 발행했고 371,714명이 구독했어요!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하기